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도 "중국, 북중무역 거점 랴오닝서 北계좌 전면 동결"

송고시간2017-09-23 02:10

중국 외교부 설명과는 달라…진위 여부는 현재로선 불분명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중국의 4대 은행인 중국은행, 중국공상은행 등이 중앙은행인 중국인민은행의 지시를 받아 북중무역의 약 70%가 통과하는 것으로 알려진 랴오닝(遼寧)성에서 북한 기업과 개인이 소유하는 계좌를 전면 동결했다고 교도통신이 22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은행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한 뒤 이는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를 상회하는 엄격한 조치로, 중국의 사실상 독자 제재라고 말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북한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줄 것이 확실하다는 점에서 중국의 자제 요구에도 핵·미사일 개발을 멈추지 않는 북한에 대해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압력 강화 정책으로 전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통신은 관측했다.

그러나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북한과 신규거래를 중단하도록 일선 은행에 통보하는 등 새 금융제재에 나섰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이 점에서 이번 교도통신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는 현재로선 공식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다.

교도통신은 중국은행 등이 작년부터 북한인 명의의 신규계좌 개설과 기존 계좌에서의 송금 등 일부 거래를 중단했으며, 올해 4월부터는 랴오닝성에서도 비슷한 조치를 시행했다고 지난 9일 보도한 바 있다.

다만 그 당시엔 계좌가 동결되지 않았고 현금 인출은 가능했으나 이젠 상황이 달라졌다고 통신은 전했다.

교도통신은 "중국공상은행 관계자는 '북한인이 신분증명서를 갖고 와도 자신의 계좌에서 현금을 인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한, 수소탄 탄두 추정 물체 조립 영상 노출
북한, 수소탄 탄두 추정 물체 조립 영상 노출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10일 공개한 6차 핵실험에 참여한 핵 과학자·기술자들을 위한 축하공연 영상에서는 수소탄 탄두로 추정되는 물체를 북한 기술자가 조립하는 모습의 무대 배경영상이 노출됐다. 2017.9.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