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강남구 1인 가구, 추석 연휴 이웃이 돌본다

송고시간2017-09-24 06:00

노인 1인 가구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노인 1인 가구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강남구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에 1인 가구 100가구와 이웃 100가구를 일대일로 연결해 일종의 안전망을 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긴 명절 기간 방치돼 위기에 놓일 수 있는 1인 가구를 이웃이 보살피도록 해 안전망을 갖춘 것"이라며 "평소 가족과 단절된 기초생활수급자 등 보호가 필요한 1인 가구가 평소 잘 알고 지내는 이웃과 훈훈한 정을 나누게 된다"고 소개했다.

강남구 일원2동주민센터는 관내 1인 가구 1천847가구의 가족관계를 파악해 100가구를 선정했다.

이후 이들의 생활을 잘 알고, 왕래가 있는 주위의 가까운 이웃을 돌볼 이웃으로 연결했다. 가까운 이웃이 없는 사람에게는 복지통장, 우리동네돌봄단,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을 연결했다.

이들은 명절 기간 1인 가구를 2회 이상 방문하거나 전화로 안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긴급 상황이 일어나면 동주민센터 비상연락망으로 연결해 복지 지원을 늦추지 않을 방침이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