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고속·시외버스 20% 증편…지하철역에 안전요원

송고시간2017-09-24 11:15

서울시 '추석 종합대책'…사과·배 등 평소 110% 수준 공급

올빼미버스 노선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올빼미버스 노선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서울 시내 주요 터미널의 고속·시외버스가 증편되고, 사람이 몰리는 일부 지하철역에는 안전요원이 추가 배치된다.

서울시는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안전·교통·편의·물가·나눔 등 5개 분야에 걸쳐 '5대 추석 종합대책'을 펼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고속·시외 버스는 평소보다 20% 늘리고, 수송 인원도 51% 늘려 하루 평균 13만여 명의 귀성·귀경객을 수송할 예정이다.

특히 귀성객이 가장 많으리라 예상되는 다음 달 2일 지하철 1호선 서울역, 2호선 강변역, 3·7호선 고속터미널역에는 안전관리 근무요원을 추가 배치한다.

또 홈페이지(topis.seoul.go.kr), 트위터(@seoultopis), 모바일웹(m.topis.seoul.go.kr). 서울교통포털 앱, 120 다산콜 등으로 실시간 교통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택시 2천580여 대를 투입해 늦은 심야 시간 귀성·귀경객을 태울 예정이다.

시는 그러나 "긴 연휴로 귀성·귀경 인파가 분산될 것으로 예상돼 이번 추석에는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 막차 시간 연장 운행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이른바 '살충제 계란' 관련 안전 조치도 이어진다.

시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의 계란을 지속해서 회수하고, 학교·단체로부터 신청을 받아 계란의 안전 여부를 검사해주는 '안심 계란 검사 신청제'도 계속 진행한다. 시중에 유통 중인 계란을 대상으로 한 살충제 검사도 한다.

서울 시내 응급의료기관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 시내 응급의료기관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시는 지난달 이후 추가로 살충제 계란 농가가 나오지 않은 데다가, 통상 계란의 유통기한이 40여 일임을 고려할 때 다음 달까지 계란을 검사·회수하면 이후로는 안전한 계란만 유통되리라고 기대하고 있다.

시는 명절에 생활·음식물쓰레기로 인한 주민 불편을 줄여주고자 25개 자치구별로 5∼8일은 쓰레기를 수거한다.

또 응급 환자를 대비해 당직·응급의료기관 170여 곳과 휴일지킴이약국 200여 곳을 운영한다. 관련 정보는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www.e-gen.or.kr), 휴일지킴이약국 홈페이지(www.pharm114.or.kr), 120 다산콜, 응급의료정보제공 모바일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추석 연휴 물가 안정을 위해 사과·배·조기 등 9개 주요 추석 성수 용품의 물량을 평소보다 110% 수준으로 공급하고, 32개 품목의 가격 정보를 '서울시 물가정보 홈페이지'(http://mulga.seoul.go.kr)에 공개한다.

또 추석 용품을 사려는 시민을 위해 24∼27일 서울광장과 무교로 일대에서 전국 11개 시·도의 농·수·특산물을 파는 '2017 추석명절 농·수산물 서울장터'를 연다. 또 25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전통시장 주변 도로에서 주·정차를 허용해 쇼핑을 돕는다.

한편, 시는 명절을 앞두고 도로 시설물, 자동차 전용도로, 공사장, 전통시장 등지의 안전을 점검한다. 또 기초생활수급가구 15만5천여 가구에 위문품비 3만 원씩을 주고 독거노인 2만3천여 명에게 안부 전화를 한다.

추석 연휴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추석 연휴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