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국정원 자금 어버이연합 시위대로 흘러간 정황 포착

검찰, '관제시위' 국정원 지시·관여 여부 수사
2012년 2월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가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판하는 집회를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2012년 2월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가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판하는 집회를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가정보원과 보수성향 시민단체의 '관제시위 공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의 가두시위 참가자들에게 국정원 지원금이 흘러간 정황을 포착해 추적 중이다.

2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전담 수사팀은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추선희씨를 지난 이틀간 소환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정황이 담긴 진술을 확보했다.

추씨는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돈을 개인적으로 착복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이 돈을 집회에 나온 회원들에게 나눠주는 용도로 사용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주장대로라면, 결과적으로 국정원 예산이 보수성향 시민단체를 거쳐 시위대의 주머니로 들어간 것이다.

다만 추씨는 검찰 조사에서 지원금의 출처가 국정원이라는 사실은 몰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22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도 기자들과 만나 "회사 사장님께서 후원하신다고 하기에 기업에서 도와주는 것으로 믿었다"며 "돈을 세탁해서 전달하는 등 의심스러운 부분이 없어 이 사람들이 국정원 직원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회사 전무라고 밝힌 상대에게 먼저 후원 제의를 받았고, 이후 계좌로 송금받거나 휴게소 등에서 만나 한 번에 100만∼300만원의 돈을 받는 등의 방식으로 총 3천만원 정도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추씨는 또 어버이연합의 가두시위 등 활동에 대해서도 국정원에서 특정한 행동을 지시받은 적이 없으며 자발적인 행위였다고 주장했다.

이는 돈을 받았다는 객관적 사실은 인정하되, 국정원과의 연관성 등 관제시위 의혹과 직결되는 혐의는 부인하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검찰은 어버이연합의 시위에 국정원과의 조직적 지시·공모가 있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국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2011년을 전후로 국정원은 박원순 서울시장을 견제할 계획을 담은 문건을 작성해 원 전 원장에게 보고했고, 문건 내용대로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는 박 시장 반대 가두집회를 연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올라 검찰에서 피해 사실을 진술한 배우 문성근씨도 검찰에서 열람한 국정원 문건에 자신의 정치활동을 방해하려는 목적으로 '어버이연합을 동원한 시위', '몇 회에 800만원 지불' 등의 내용이 있었다고 전한 바 있다.

검찰은 추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3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