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집권 민주당, 내년 상반기 총선 앞두고 새 선거법 개정안 제출

소선거구제·비례대표제 혼합 방식…정당별 찬반 엇갈려 귀추 주목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내년 상반기에 실시되는 총선을 앞두고 이탈리아 정계가 서서히 총선 체제로 전환하는 모양새다.

창당 8년 만에 사상 첫 집권을 노리는 제1야당 오성운동이 내년 총선을 겨냥한 총리 후보 겸 당 대표 선출 절차에 착수한 가운데, 집권 민주당은 총선에 적용할 새로운 선거법 개정안을 21일 의회에 제출했다.

민주당 소속 에마누엘레 피아노 하원 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은 소선거구제와 비례대표제가 혼합된 방식이다. 의원의 36%는 한 선거구에서 최다득표자를 당선시키는 소선거구제로 뽑고, 나머지 64%는 정당별 득표율로 할당하는 비례대표제로 채우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현재 하원과 상원을 선출하는 선거법이 서로 달라 현재의 시스템대로 총선을 치를 경우 하원과 상원의 다수당이 달라져 정치적 혼란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정치권은 양원의 선거법 통일하는 선거법 개정에 매달려왔다.

이탈리아 의회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의회 [EPA=연합뉴스]

지난 6월 민주당, 오성운동, 전진이탈리아(FI), 북부동맹(NL) 등 '빅4' 정당의 합의로 타결 직전까지 간 선거법 개정안은 막판에 민주당과 오성운동이 세부 조항을 놓고 첨여한 의견 대립을 보이며 좌초된 바 있다.

9월 조기 총선을 목표로 마련됐던 당시 선거법 개정안은 각 정당이 얻은 지지율 만큼 의석수를 보장받는 독일식 비례 대표제를 채택하고, 군소 정당 난립을 막기 위해 의회 진입 하한선을 지지율 5%로 설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었다.

피아노 의원이 발의한 이번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집권 민주당의 연정 파트너인 중도 우파 정당 국민대안(AP),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이끄는 FI를 비롯해, 반(反)이민 성향의 극우정당 NL 등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반면, 오성운동은 반대 의사를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FI의 하원 원내 총무인 레나토 브루네타 의원은 "우리는 일단 찬성한다"며 "이 법안은 진지하게 고려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오성운동 소속 다닐로 토니넬리 의원은 "반(反)오성운동 법안으로 시간을 낭비하자 말자"고 말해 민주당이 제시한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협조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내년 총선은 민주당, 오성운동, 우파 연합의 3파전 구도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돼 각 정치 세력 간 합종연횡 없이는 내년 총선에서 정부 구성이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좌파와 우파로 나눠진 기성 정치 체계를 부정하는 오성운동은 현재 단일 정당으로는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으나, 다른 정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어 현실적인 집권 전망은 밝지 않다는 관측이다.

한편, 이탈리아 독립 방송사 La7가 지난 18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이탈리아 정당들의 지지율은 오성운동이 28.3%로 가장 높고, 민주당이 27.8%, LN이 14.9%, FI가 12.3%로 뒤를 잇고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8: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