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운규 "아셈회의 참석 여러 국가, 사드보복 우려 표명"(종합)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부가 22일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경제장관회의를 계기로 중국에 '사드 보복'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경제장관회의 결과 브리핑 이후 기자들과 만나 중국에 우리 입장을 전달했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했고, 유럽에서도 사드에 따른 보복에 대해 같이 공감하는 부분이 많았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여러 국가가 그에 대해 걱정도 하고 특히 유럽에서 중국의 불확실성에 대해 많은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다자 회의 특성상 중국의 경제 조치가 경제장관회의 공식 석상에서 언급되지 않았지만, 산업부는 실무급에서 우려를 전달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유럽 국가들도 공식 석상이 아니라 회의장 밖에서 그런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 장관은 우리 측의 우려에 대한 중국의 반응에 대해 "오늘 중국 상무부 부장(장관)이 오지 않았다"며 "(부장이 오면) 만나서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의 장관에 해당하는 상무부 부장이 오지 않았기 때문에 양자 회담을 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철강 조사에 한국이 관세 부과 대상으로 분류됐다는 한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서는 "한 아이템에 대해 지금 미묘한 시점에 말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수행하던 강성천 통상차관보는 "미국 상무부에서 (철강 조사 관련) 공식 발표가 없고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이 연말에 있을 세제 개혁법 통과 때까지 보고서를 안 내겠다고 했다고 외신에 보도됐다"고 설명했다.

'다자무역체제 지지 공동선언문' 채택
'다자무역체제 지지 공동선언문' 채택(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7회 아셈 경제장관회의'가 끝난 뒤 열린 브리핑에서 '다자무역체제 지지 공동선언문' 채택을 비롯한 회의 결과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7.9.23
seephoto@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