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0대 회사원 길에서 주운 500만원 돌려줘 '훈훈'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40대 회사원이 길에서 주운 현금 500만원을 경찰과 함께 주인에게 돌려줬다.

22일 전남 광양경찰서에 따르면 회사원 서모(46)씨가 지난 7일 오후 8시 30분께 광양시 중동의 한 모텔 앞에서 농협 봉투 안에 들어있는 현금 500만 원을 주웠다.

서씨는 광양경찰서 중마지구대에 신고했고 최근 주인을 찾아 돈을 돌려줬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현금 묶음 띠지가 그대로 있어 분실한 시간이 얼마 되지 않았다고 보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금융기관 10여 곳을 탐문해 현금 띠지에 찍힌 도장이 모 농협 직원의 것으로 확인했다.

이어 최근 1주일 이내 고액의 현금을 인출한 고객을 대상으로 조사하다 주변 CCTV에 찍힌 주인을 찾게 됐다.

정현복 광양시장과 박종식 광양경찰서장은 이날 서 씨의 회사로 찾아가 서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고 격려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