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당진항 안내선 2년 만에 재취항

송고시간2017-09-24 07:30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경기 평택·당진항을 알리기 위한 안내선이 휴항 2년 만에 재취항한다.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올해 추경에서 1억9천만원의 예산이 확보됨에 따라 새만금에서 유람선으로 사용하던 32t급 선박을 임대, 지난 22일 시범운영을 한 데 이어 이번주부터 주 3회 탄력적으로 운항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유리섬유 강화프라스틱(FRP) 재질로 건조된 유람선은 길이 19.5m·너비 4.6m 크기로, 최고속력은 17노트이다.

선장·기관장·기관장·갑판원·안내원 등 4명이 운영하며 정원은 50명이다.

평택·당진항의 32톤규모 안내선. [경기평택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평택·당진항의 32톤규모 안내선. [경기평택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코스는 동부두 관리 부두→PNCT컨테이너 부두→여객터미널 부두→철재 부두→잡화 부두→ PCTC컨테이너 부두→자동차 부두→해군2함대→시멘트 부두→잡화 부두→양곡 부두를 거쳐 동부두 관리 부두로 돌아오는 12㎞ 구간으로 50분이 소요된다.

승선 대상은 국내·외 투자유치 관련자, 해운·항만·물류 또는 경제단체 관계자, 수출입 기업, 기타 항만 관련 기관 및 공기업과 공공기관 등으로 사전예약을 받아 운항한다.

평택·당진항에는 2002년부터 2015년까지 안내선을 운영해오다 세월호 사고와 메르스 발생으로 이용객이 급격히 감소하자 2015년 9월 운항을 중지했다.

jong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