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돈 몇천원도 긁고 또 긁고'… 신용카드 이용 월 10억건 돌파

송고시간2017-09-23 10:15

결제 소액화로 7년만에 2배… 자영업자 수수료 부담 커질 우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우리나라에서 신용카드 이용 건수가 급증세를 이어가고 있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에서 신용카드(법인카드 포함) 이용건수는 지난 5월 10억4천575만2천건으로 사상 처음 10억건을 돌파했다.

6월에도 10억1천472만5천건으로 두달 연속으로 10억건을 넘었다.

5월과 6월 신용카드 이용건수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3.5%, 12.4% 급증했다.

2010년 6월 4억9천105만5천건과 비교하면 7년 만에 2배 수준으로 뛰었다.

앞서 연간 기준 신용카드 이용건수 증가율은 2012년 13.4%, 2013년 9.0%, 2014년 8.6%, 2015년 10.8%, 지난해 8.6% 등으로 10% 안팎의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신용카드[연합뉴스TV 제공]
신용카드[연합뉴스TV 제공]

특히 지난 6월 전체 신용카드 이용건수 중 개인카드는 9억3천365만9천건(92.0%)을 차지했다.

우리나라 국민이 약 5천100만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1명당 한 달에 평균 18차례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셈이다.

신용카드 이용건수 증가는 올해 2분기(4∼6월) 신정부 출범 등에 따른 민간소비 호조뿐 아니라 소액결제 보편화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신용카드로 소액결제를 하는 추세가 확산하면서 이용건수가 늘어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편의점, 슈퍼마켓 등에서 1만원 이하의 물건을 사고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자리 잡았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신용카드의 건당 결제금액은 4만4천395원으로 1년 전보다 1.2% 줄었다.

신용카드 소액결제는 현금 거래를 대체한다는 점에서 이른바 '현금없는 사회'를 향한 첫걸음이 될 수 있다.

소비자들은 편리하고 동전 등 거스름돈이 발생하는 신용카드 결제를 현금보다 선호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지난해 성인 2천500명을 대상으로 지급수단 이용행태를 조사한 결과, 지급수단 이용비중(건수 기준)에서 신용카드가 50.6%로 현금(26.0%)의 2배에 가까웠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신용카드 소액결제가 자영업자의 한숨을 키울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우리나라는 가맹점이 신용카드 결제를 거절하거나 신용카드 회원을 불리하게 대우하는 것을 금지한 '신용카드 의무수납제'를 유지하고 있다.

자영업자들은 과거에는 소액상품을 팔 때 현금을 많이 받았지만 이제 신용카드 수수료를 꼬박꼬박 내면서 부담이 커질 수 있는 것이다.

[표] 신용카드 이용건수

신용카드 이용건수
2016년 6월 9억238만7천건
2016년 7월 9억2천636만5천건
2016년 8월 9억5천492만8천건
2016년 9월 8억9천280만3천건
2016년 10월 9억3천898만9천건
2016년 11월 9억2천1만건
2016년 12월 9억4천117만6천건
2017년 1월 9억742만2천건
2017년 2월 8억4천349만2천건
2017년 3월 9억7천65만2천건
2017년 4월 9억5천872만1천건
2017년 5월 10억4천575만2천건
2017년 6월 10억1천472만5천건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