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라크내 IS 전쟁범죄 규명할 유엔 조사단 구성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이라크 내 전쟁범죄 진상을 파헤칠 유엔 조사단이 구성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이라크 내에서 IS가 자행한 전쟁범죄, 인류에 대한 범죄, 집단학살 등에 책임을 물을 이라크의 노력을 지원한다며 이런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21일(현지시간) 승인했다.

이사국 만장일치로 통과된 이번 결의안에 따르면 조사단은 유엔 사무총장이 지명한 특별고문이 이끌 계획이다.

첫 임기가 2년으로 설정된 조사단은 동등한 자격을 지닌 이라크 국내, 해외 전문가들로 꾸려진다.

이라크 내 IS 집단학살터[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라크 내 IS 집단학살터[AP=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 안보리는 조사단이 이라크의 주권, 이라크가 그 영토에서 이뤄진 범죄를 다스릴 사법권을 완전히 준수하며 활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집, 저장된 범죄 증거는 이라크 국가 차원의 법원에서 진행되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사법처리 절차에 따라 사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라크 관계당국이 주로 범죄 증거를 사용하게 된다.

다른 유엔 회원국은 안보리 승인을 얻어야만 조사단에 IS가 이라크 영토에서 저지른 행위의 증거를 수집해달라고 요청할 수 있다.

안보리는 유엔 사무총장에게 별도의 위임권을 제출해달라고 요청할 수 있다. .

유엔 안보리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이번 결의를 이행하기 위해 자발적 성금을 받아들일 신탁기금을 설립해달라고 요청했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5: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