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택 하북·신장 등 구도심 7곳 도시재생 추진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경기도 평택시는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구도심 하북·신장 등 7개 지역을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선정, 주민의견을 수렴한 뒤 지역특성에 맞게 개발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이날 평택대학교에서 '구도심 균형발전 전략'을 주제로 열린 제5회 평택로컬포럼에서 주한미육군이 이전하는 안정지역 서정마을, 주한미공군이 이전하는 신장·서정지역 제역마을과 기지 정문 주변 쇼핑몰 일대를 대상으로 오는 2020년까지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군 기지 주변에는 마을커뮤니티 센터·마을공방·도로기반시설·환경개선·마을공동 텃밭 등을 조성해 주한미군과 가족 등이 함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어우러지는 공간을 조성키로 했다.

하북(하북리68의5 일대)은 진위역 역세권 강화 및 산업단지 배후도시로, 안중(안중리251의1 일대)은 특화된 상권조성, 통북(통북동 100의1 일대)은 통북천과 골목길 재생, 신평(신평동37의20 일대)은 패션테마 특화거리로 조성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장윤배 경기연구원 도시공감 연구위원은 스마트 도시재생, 공유경제 활성화, 공공시설 복합화를 통한 지역명소화, 주택선진화 방안 등을 접목할 것을 당부했다.

김광남 (사)한국생활원자치연구원 이사는 도시재생 과정에서 주민협의체 등과 소통이 가장 중요하며, 모든 공무원이 도시재생에 관심을 가져야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평택시는 2년 전부터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협의체를 구성하고, 도시재생 대학과정을 운영하는 등 소통을 하고 있다"며 "지역주민의 의견이 반영된 특화된 도시건설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jong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