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관제시위' 추선희 이틀째 조사…'기업이 후원' 주장(종합)

피의자 신분…檢, 가두집회 등 활동에 국정원 개입 혐의 집중 추궁
추씨 "2010∼2013년까지 계좌로 돈 받아…당시 기업 후원으로 생각"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 의도에 발맞춰 '관제시위'를 주도한 의혹을 받는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전 사무총장 추선희씨가 이틀째 검찰에 소환됐다.

추씨는 22일 오후 2시 5분께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전담 수사팀의 조사를 받았다. 그는 전날에도 나와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추씨는 조사실로 들어가기 전 "기업 관계자가 어르신들 열심히 하신다면서 계좌로 후원금을 준 것"이라면서 "잘못된 돈이면 세탁해서 전달하든지 할 텐데 은행계좌로 입금되니까 당연히 기업에서 도와주는구나 (하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또 2010년부터 2013년 초까지 은행계좌를 통해 보통 100만∼200만원씩을 받았고, 300만원을 받은 적도 있다는 것이 추씨의 설명이다. 당시엔 지원자가 국정원 직원이라는 것을 몰랐다고 그는 덧붙였다.

추씨는 "우리 노인들은 꼴통들이라 지시를 안 받는다. 새벽부터 뉴스를 보면서 사무실 나가서 얘기하다가 움직이는 것"이라면서 "어버이연합 배후는 TV, 뉴스"라고 강조했다.

변호를 맡은 서석구 변호사도 "중소기업을 통해서 합법적인 루트를 통해서 후원금을 받은 것"이라며 "국정원 직원들이 돈을 줬다는 황당한 추리소설을 갖고 인민재판을 하고 있는데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씨는 전날 조사에서 국정원의 자금 지원을 받은 사실을 대체로 시인했으나, 시위 자체는 국정원 측의 요구에 따른 것이 아니라 자발적으로 한 일이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자금 지원 사실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관제시위'의 고의성과 자금 수수 행위의 불법성은 부인해 법적 책임이나 처벌 수위를 완화하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에 더해 이날 발언은 국정원의 자금이 아니라 기업 후원금으로 생각하고 받았다는 취지여서 혐의 성립 자체를 부인하는 주장으로 받아들여진다.

검찰은 이날 추씨를 상대로 어버이연합의 각종 활동에 국정원의 지시 등 개입이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캐물을 전망이다.

국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당시 추씨가 몸담았던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는 2011년 11월 심리전단의 지원을 받아 취임 초기였던 박 시장을 반대하는 가두집회를 연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올라 검찰에서 피해 사실을 진술한 배우 문성근씨도 검찰에서 열람한 국정원 문건에 자신의 정치활동을 방해하려는 목적으로 '어버이연합을 동원한 시위', '몇 회에 800만원 지불' 등의 내용이 있었다고 전한 바 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