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해줘' 작가 "시청자도 답답함을 능동적으로 견뎌줘 감사"

송고시간2017-09-23 10:00

"사이비 종교 빠지는 이유? 사회가 약자를 보호하지 못해서죠"

[OCN 제공]
[OCN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시청자들도 상미와 촌놈 4인방처럼 답답함을 능동적으로 견뎌주신 것 같아요. 고맙습니다."

종영을 하루 앞둔 OCN 주말극 '구해줘'의 정이도(40) 작가는 최근 서울 상암동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보기 괴로운 내용인데도 시청률이 꾸준히 잘 나왔다'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사이비 종교의 민낯을 고스란히 비춘 '구해줘'는 후반부까지도 '사이다' 한 모금을 쉽게 주지 않았다. 현실에서도 사이비 종교의 수장이 죽거나 구속돼도 그 조직은 쉽게 무너지지 않듯 '구해줘'는 사이비 종교의 폐쇄적이면서도 견고한 벽을 그대로 그렸다.

정 작가는 "피해자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드라마보다 더 끔찍하면 끔찍했지 절대 덜하지 않다"며 "극도 답답함의 연속이었지만 현실에 밑바탕을 뒀기에 개연성이 없지는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친딸 상미(서예지 분)를 구선원에 바친 주호(정해균) 역시 반은 실화다. 정 작가는 "두 딸을 사이비 교주에게 바쳤다는 어머니 이야기를 듣고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구선원은 한 가지 종교만을 모델로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 가지 종교만 담으면 선입견을 줄 수 있어 가능한 한 여러 사례를 모았다"고 말했다. 유행어가 된 '될지어다'도 현실에서는 주로 '아멘'을 쓰지만, 그런 우려에 창조한 말이라고 정 작가는 설명했다.

[OCN 제공]
[OCN 제공]

연극 극본을 쓰다가 '구해줘'로 드라마 작가로 데뷔한 정 작가는 배우들에 대한 극찬도 아끼지 않았다.

"조성하 씨는 계속 제게 '영부가 더 악랄해야 한다'고 했어요. 영부가 더 강해야 4인방이 상미를 구출해내려는 의미가 더 강해진다면서요. 백발 염색도 조성하 씨 아이디어예요."

정 작가는 서예지에 대해서도 "화제가 된 방언 연기만 해도 제가 그저 '엘렐렐레'라고 지문에 써놓았을 뿐인데 그 이상을 연기해줬다. 상미 역할은 예지 씨 말고는 상상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워낙 성실했던 주인공 상환 역의 옥택연 씨, 남자들의 로망이 담긴 동철 역의 우도환 씨도 참 잘해줬다. 특히 도환 씨는 신인인데도 캐릭터에 대한 고민이 남달랐다"고 덧붙였다.

[OCN 제공]
[OCN 제공]

'구해줘'에서는 중년 배우들의 열연도 화제가 됐다. 상미의 부모를 연기한 정해균과 윤유선, 구선원 집사 역의 조재윤과 박지영은 극의 현실감을 끔찍하리만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정 작가는 "중견 배우들도 처음 해보는 역할이라며 초반에는 낯설어했는데 역시 각자 중심을 잘 잡아주셨다"며 "특히 윤유선 씨와 박지영 씨는 서로 다른 모성을 잘 표현해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필할 때 집중한 부분도 처음에는 나약하게만 보였던 여성들이 후반으로 갈수록 능동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극복하는 모습"이라고 부연했다.

[OCN 제공]
[OCN 제공]

마지막으로 정 작가에게 왜 사람들이 사이비 종교에 빠지고, 또 헤어나오지 못한다고 생각하는지 물었다.

"사회가 상처받은 약자들을 제대로 보호하지 못하기 때문이죠. 결국 약자들은 신앙에 기대게 되고, 사이비 단체들은 그들을 잘 이용합니다. 일단 입문하면 가족까지도 협박하니 빠져나오기 어렵죠. 선한 마음을 이용하는 거예요. '구해줘'가 우리가 주변을 좀 돌아보는 계기가 되면 좋겠습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