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메라뉴스] 103년생 배나무에 배가 '주렁주렁'

(천안=연합뉴스) 천안의 최고령 배나무에 배가 주렁주렁 열려 눈길을 끌고 있다.

103 배나무[천안시 제공=연합뉴스]
103 배나무[천안시 제공=연합뉴스]

백세리(百歲梨)로 이름 붙여진 103년생 배나무는 2009년 3월 천안시 승격 50주년 기념으로 천안시청 광장에 심어졌다.

지역 대표농산물인 천안배의 상징성과 역사성을 널리 알리고자 성환읍에 사는 김정훈씨로부터 기증받아 옮겨 심은 것이다. 나무 크기는 높이 210㎝, 둘레 370㎝로 신고품종이다.

한 시민은 22일 "그때 아흔 다섯살된 배나무를 옮겨 심었는데 8년이 지난 지금 죽지 않고 열매까지 열리다니 신기하다"며 "천안배 최고령 나무가 오랫동안 풍요로움의 상징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추석 명절을 맞이해 백세리의 풍요로움을 나누고 까치 등 야생조류 먹이가 되게 해 시민과 동물에게도 넉넉한 한가위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천안지역 배 재배면적은 1천60㏊이며 2년 연속 풍작을 이루고 있다. 올해 수확량은 지난해보다 10% 많은 3만6천t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 = 이은중 기자, 사진 = 천안시 제공)

j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3: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