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부패 공무원 발탁 경위조사로 5년간 간부책임자 682명 문책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사정·감찰기관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중앙기율위)는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집권이후 승진한 공직자 중 부패가 드러난 공무원 4천75명에 대한 발탁경위를 조사해 간부 책임자 682명을 처벌했다고 22일 신경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앙기율위는 시 주석이 집권한 2012년 18차 당대회 이후 각급 당위원회와 조직인사부에서 부패·비리 공무원 4천75명의 임용과정을 역조사해 관련 책임자들을 문책했다.

중앙기율위는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18차 당대회 이래 조직부서 간부 감독업무 총론' 등을 통해 관련 내용을 공개했다.

실제 리칭구이(李慶貴) 전 허난(河南)성 신샹(新鄕)시 당서기는 당풍 청렴정치 건설 책임 집행 및 신샹시 기율위 감독 책임 집행 미흡으로 허난성 당위원회로부터 경고처분과 함께 직위해제됐다.

중앙기율위는 부패 행위에 연루된 1만1천여 명에 대해 임용·승진을 취소하는 한편 간부 후보 자격을 연기했다.

또 전국적으로 부처급(副處級.과장급 상당) 이상 배우자 5천명 중 남편 직장과 관련있는 근무지에 일하는 1천300명을 다른 근무지로 이동시키고, 지도 간부들의 사적인 해외출국 여부를 조사해 기율위반자 3만5천여 명을 처벌했다.

인민해방군을 담당하는 중국 중앙군사위원회는 18차 당대회 이후 4천여 건의 군 부패사건을 적발해 1만3천여 명을 기율에 따라 처벌했다고 밝혔다.

량원간(梁文剛) 중앙군사위 감찰국장은 "지난 5년간 반부패 대처역량이 크게 늘어 간부 군인의 기율·법률위반 조사를 끊임없이 시행 중이며 기층에서의 미세한 부패, 나쁜 기풍 여부도 유심히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5년간 중국군 내에서 부패로 낙마한 고위직 군인은 50여 명에 달한다. 기엔 '군 부패의 몸통' 궈보슝(郭伯雄)·쉬차이허우(徐才厚) 전 군사위 부주석, 톈슈쓰(田修思)·왕젠핑(王建平)·왕시빈(王喜斌) 등 5명의 상장(上將·대장격), 기타 군구 장군·영관급 장교가 포함됐다.

왕치산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 2017.03.05
왕치산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 2017.03.05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3: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