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재정부, S&P 신용등급 강등에 "잘못된 결정" 반발

"국제신평사 관습적·선진국 사고로 중국 경제 판단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의 중국 국가 신용등급 강등에 반발한 중국 재정부 [중국 재정부 홈페이지 화면 캡처]
스탠더드앤드푸어스의 중국 국가 신용등급 강등에 반발한 중국 재정부 [중국 재정부 홈페이지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재정부가 22일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국가 신용등급 강등에 대해 잘못된 결정이며 이해할 수 없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 재정부에 따르면 이날 재정부의 유관 책임자는 S&P의 이번 조치에 대한 기자의 질의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조목조목 반박했다.

중국 재정부 책임자는 "S&P의 중국 신용 등급 강등은 잘못된 결정이다"면서 "최근 중국 정부는 공급 측면의 개혁을 추진하고 있으며 경제 성장 기초가 더욱 안정되고 경제 성장의 질 또한 한층 향상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S&P의 중국 신용 등급 강등은 이해할 수 없다"면서 "S&P가 제기한 신용대출 급증과 채무 부담 등의 문제는 현재 중국 경제 발전 단계에서 나오는 상투적인 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S&P의 이런 입장은 중국 금융시장의 융자 체계 특징과 중국 정부의 재정 지출에 따른 부의 축적을 무시한 것"이라면서 "정말 유감스럽게도 이는 국제신용평가사가 장기적인 관습적 사고와 선진국의 경험에 기대어 중국 경제를 잘못 판단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책임자는 "이런 잘못된 판단은 중국 경제의 양호한 기본과 발전 잠재력을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S&P가 중국의 경제성장률에 의문을 제기한 것에 대해선 "중국의 올해 상반기 경제성장률은 전년 동기 6.9% 성장해 8분기 연속 중고속 성장 구간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올해 8월까지 생산 수요가 대체적 안정적이고 취업과 물가도 양호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막대한 지방 정부 채무에 대해선 "중국 정부는 지방 정부의 채무를 중시해왔으며 재정 체계 개혁을 심화하고 중앙과 지방의 재정 지출을 합리적으로 구분해 재정의 안정적인 지속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몇 년간 세계 주요국의 양적 완화 정책에 대응해 중국 정부는 안정적인 화폐 정책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경제 구조 조정과 개혁 개방을 심도 있게 추진함에 따라 중국 경제가 안정적으로 비교적 빠른 성장을 하는 동시에 화폐와 신용대출의 합리적인 성장을 유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P는 21일 중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로 한 단계 강등했다. 등급 전망은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변경했다. 앞서 무디스도 지난 5월 중국 신용등급을 Aa3에서 A1으로 한 단계 강등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