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감원,올들어 '채용비리'로 두번째 압수수색…"침통·망연자실"

금감원, 압수수색 마친 검찰
금감원, 압수수색 마친 검찰(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서울남부지검이 서울 여의도 금감원 본원 내 서태종 수석 부원장실과 총무국, 감찰실 등 인사비리와 관련된 5곳을 압수수색한 22일 압수수색을 마친 관계자가 2016년 신입 직원채용 필기시험 답안지를 비롯한 압수물을 차량에 옮기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 율 홍정규 기자 = 올해 들어서만 두번째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당한 금융감독원 직원들은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서울 남부지검은 22일 감사원이 채용비리에 연루됐다고 지목한 금융감독원 서태종 수석부원장실과 총무국장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검사들과 수사관들은 총무부의 컴퓨터를 들고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되는 공인회계사 필기시험 답안지
압수되는 공인회계사 필기시험 답안지(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서울남부지검이 서울 여의도 금감원 본원 내 서태종 수석 부원장실과 총무국, 감찰실 등 인사비리와 관련된 5곳을 압수수색한 22일 압수수색을 마친 관계자가 차량에 옮긴 압수물 중 2016년 공인회계사 필기시험 답안지. jjaeck9@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태종 수석부원장은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발언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라면서 말을 아꼈다.

금감원 직원들은 침통한 가운데 "고개를 들 수 없다", "어쩌다 이 지경까지 왔냐"며 한탄하는 모습이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20일 "금감원의 지난해 채용과정에서 모두 16명의 당락이 부당하게 바뀌었다"며 김수일 전 부원장과 서태종 수석부원장, 이병삼 부원장보가 연루됐다고 금융위원장과 금감원장에게 통보했다.

감사원은 또 금감원장에게 이 국장은 면직하고, 팀장 등 3명 정직, 직원 2명은 경징계 이상으로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가운데 현직 3명에 대해서는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지난 7월 6일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앞서 서울 남부지검은 지난 1월 31일 변호사 채용비리 의혹으로 금감원 사무실 2~3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서울 남부지법은 지난 13일 임영호 전 의원의 아들이 금감원에 특혜채용되도록 한 혐의(업무방해 등)로 기소된 금감원 김수일 부원장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김 부원장은 2014년 6월 금감원이 변호사 경력 직원을 뽑는 과정에서 서류전형 기준을 임의로 변경해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출신인 임 전 의원의 아들이 채용되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같이 채용비리가 잇따르면서 지금은 자성해야 할 때라는 쓴소리도 나왔다.

한 금감원 전직 인사담당 고위간부는 "지금 조직이 풍전등화의 위기인데 당사자들은 억울할 수도 있겠지만, 억울하다고 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감사원 감사결과를 수용하고 잘못을 고치는 모습을 보여야지 억울하다는 점만 내세우는 것은 태도가 잘못됐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는 현직 수석부원장 출신 아들이 입사지원을 했는데 떨어졌다"면서 "당시 전화 한 통 받지 않았고, 나중에 죄송스러웠는데, 채용할 때는 이 정도로 투명하고 공정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