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MBC방문진 철저히 감독해야"…野 "방송장악 2단계"(종합)

방통위의 방문진 감독권 발동 놓고 신경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여야는 22일 방송통신위원회가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에 대한 감독권을 발동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은 철저한 감독을 촉구했고, 이에 맞서 야당은 방송장악 의혹을 제기하며 반발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감독권 발동이)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공정하고도 철저한 검사·감독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MBC는 최근 특별근로감독 관련 보도에서 드러났듯이 수백여 건의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조사를 받아왔다"며 "그 책임은 MBC 전·현직 경영진뿐만 아니라 MBC 경영에 대한 관리·감독 의무가 있는 방문진에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MBC의 비정상적인 운영과 경영은 몰상식한 편 들기로 일관한 방문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한 '집권여당 추천 6인·야당 추천 3인'인 현행 방문진 이사 구성 방식과 관련해 "이런 식으로 정치권에서 이사를 추천하는 구조가 최선인가의 논의는 차치하더라도 정당의 인사 선정 과정이 과연 투명하고 합리적이었을까 의문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제가 되는 고영주 이사장과 몇몇 이사들은 모두 자유한국당(전 새누리당) 추천 몫으로 이사가 된 분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인 김태흠 의원은 성명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보은 행동'의 개시이자 문재인 정부가 공영방송 장악을 위해 기획한 '방송장악 기획'의 2단계 돌입 선언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방통위는 방문진 외에 상법상 주식회사인 MBC, 그리고 시청료를 1원도 받지 않는 MBC의 경영과 관련된 자료를 요구할 어떠한 권리도 없다"며 "전례도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 마디로 검사·감독이 목적이 아니라 권력을 동원한 탄압을 통해 방문진 이사장과 MBC 사장 내쫓기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발(發) '좌파 쓰나미'와 '좌파세상 만들기'를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