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北핵보유·韓전술핵 불가" 총공세…한반도 비핵화 재강조

中매체 "韓전술핵, 득보다 실이 커…국제사회 北핵보유 인정못해"
펜스 美 부통령(오른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중국 외교부]
펜스 美 부통령(오른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중국 외교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잇따른 미사일 실험으로 북핵 위기가 고조되면서 북한의 핵보유국 인정 주장과 한국의 전술핵 재배치 등이 거론된데 대해 중국이 강력하게 비판하면서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우선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20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만나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밝혔다. 이는 북한의 핵보유국 인정 주장과 한국 내 일각의 전술핵 배치 주장을 겨냥한 제스처로 풀이됐다.

중국 외교부는 22일 외교부 홈페이지를 통한 성명에서 "중미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 실현에 대해 중요한 공동 인식을 하고 있다"면서 "양국이 북핵 문제에 대해서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도 "미국과 중국은 넓은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 거대한 잠재력이 있다"면서 "양국이 실무 협력에서 계속해서 긍정적인 진전을 이뤄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제작 최자윤]
[제작 최자윤]

중국 매체와 전문가들도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 인정과 한국 전술핵 재배치 등 한반도 비핵화를 위협하는 주장들을 겨냥해 비판을 쏟아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유엔 총회에 참석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기조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비판하고, 미국의 경솔한 행동에 대해 경고할 것으로 보인다"며 "또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겠다는 북한의 의도를 드러낼 수도 있다"고 경계했다.

뤼 연구원은 그러면서 "국제사회는 절대로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영문 자매지인 글로벌 타임스는 논평을 통해 북핵 위기가 고조되면서 한국에서 미국의 전술핵 재배치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하고, "한국에 전술핵이 재배치되면 한반도 정세를 더 악화시킬 것이고 얻는 이익보다 손해가 더 클 것"이라고 경고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한국에 전술핵을 재배치하는 것은 북한에 상징적인 영향만 있을 뿐"이라면서 "미국이 만약 북한을 핵무기로 공격하려면 한반도 밖에 핵무기를 배치하는 더 유연한 방법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에 전술핵이 배치되면 한국 역시 한반도비핵화공동선언을 위반하게 되기 때문에 북한에 핵실험을 중단하라고 요청할 도덕적인 명분도 잃게 된다"고도 했다.

중국은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계기로 한국 내 전술핵 재배치·일본의 핵무장 주장 제기로 동북아 핵 도미노 현상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21일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국측이) 한반도에 전술핵을 다시는 배치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성실히 준수하겠다"고 밝혔다고 회담 내용을 일방적으로 공개한 바 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