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몸값' 오른 국민의당, 靑·與에 "행동으로 협치하라" 요구

안철수·김동철 "급할때만 읍소 말라"…'협치 제도화' 촉구
개헌·선거구제 개편 논의 압박할 듯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 과정에서 여권의 손을 들어주며 존재감을 한껏 과시한 국민의당이 22일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구체적인 협치 움직임을 보일 것을 공개 주문했다.

국민의당은 이번 표결 과정에서 재차 확인한 결정적 '캐스팅보터'로서의 입지를 토대로 여권을 향해 분권형 개헌, 선거구제 개편 등 핵심 의제를 고리 삼아 본격적으로 협치 약속의 이행을 압박해 나갈 전망이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급할 때만 읍소하지 말고, 국회의 합리성을 존중해 말이 아닌 행동으로 협치를 실천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번에도 꼬인 것을 풀고 막힌 것을 뚫은 것은 국민의당이었다. 국민의당이 대한민국과 사법부를 위해 큰길을 열어줬다"며 국민의당의 '역할'을 강조했다.

박지원 전 대표도 tbs 라디오에 출연해 "캐스팅보트가 아닌 리딩 파티(선도정당)의 힘을 보여줬다"며 "문 대통령이 집권 4개월 만에 협치를 말씀으로는 하면서 오만해지고 국민의당을 너무 천대했는데, 이번에 그런 길이 잡힌 것은 굉장히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제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협치를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하며, 그런 차원에서 구체적인 협치 방안을 제시하라는 요구도 쏟아졌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서 "여당은 필요할 때에만 야당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시스템에 의한 협치를 조속히 제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4개월간 문 대통령의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으로 심정적으로는 선뜻 가결시키는 것이 어려웠던 게 사실"이라며 "지지세력이 아니면 무조건 적폐로 몰아붙이는 극단적인 진영논리는 자유민주주의 사회의 다원주의를 억압한다는 지적을 여당이 뼈아프게 성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을 계기로 국민의당은 청와대와 민주당에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 논의를 강력히 요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 후보자 인준 문제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청와대와 민주당, 국민의당 사이에서 이런 주제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고, 원론적인 차원에서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정동영 의원이 관련 논의를 이어갈 민정연대 기구를 제안하는 등 곳곳에서 협치 요구가 터져 나오는 모양새다.

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회 논의만으로는 선거제도 합의가 어렵고 국민의 요구에도 부응할 수가 없다"며 "선거제도 개혁을 논의하는 시민사회 연대체인 '정치개혁 공동행동'에 여야 5개당에서 2명씩 참여하는 기구를 만들자고 다음 주에 공식 제안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캐스팅보트 (PG)
국민의당 캐스팅보트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합성사진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