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소 콘텐츠기업 금융지원 확대…1천600억 저리대출·투자펀드

문체부-IBK기업은행-기술보증기금, 콘텐츠기업 금융지원 협약


문체부-IBK기업은행-기술보증기금, 콘텐츠기업 금융지원 협약

2017 광주 에이스 페어 개막
2017 광주 에이스 페어 개막[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IBK기업은행, 기술보증기금과 함께 국내 콘텐츠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1천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콘텐츠기업을 대상으로 600억원 규모의 저리 보증부 대출상품도 제공하기로 했다.

세 기관은 이날 오후 서울 기업은행 본점에서 유망한 중소 콘텐츠기업에 대한 정책금융 서비스 확대 차원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관련 사업의 세부적인 사항은 후속 절차를 통해 순차적으로 시행해나갈 계획이다.

이는 국내 콘텐츠산업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매출액 10억원 미만의 중소 콘텐츠 기업들이 대출 담보 부족과 까다로운 대출 심사 때문에 은행 대출을 받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정책적으로 금융 지원을 확대하기 위한 취지다.

문체부 소속인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최근 신용보증기금과 손잡고 콘텐츠 기업에 기획, 개발·제작, 사업화 등 사업 단계별로 필요로 하는 기업보증을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융복합 금융지원 제도'를 새로 도입하기로 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콘텐츠산업 규모는 계속 커지고 있지만 이를 뒷받침할 자금 공급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콘텐츠 기업이 필요한 사업자금을 어디서든 좋은 조건으로 쉽게 조달할 수 있게 금융기관들의 협조를 꾸준히 끌어내겠다"고 말했다.

'서울 파트너스 위크 2017' 캐릭터 퍼레이드
'서울 파트너스 위크 2017' 캐릭터 퍼레이드[연합뉴스 자료사진]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