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석 앞두고 부산시장 선거판 벌써 '요동'…민심은 어디로

한국당 홍준표-서병수 충돌로 차기후보 미궁 속으로
민주당 유력주자 잇단 불출마 선언에 후보찾기 고심


한국당 홍준표-서병수 충돌로 차기후보 미궁 속으로
민주당 유력주자 잇단 불출마 선언에 후보찾기 고심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추석을 앞두고 벌써 내년 부산시장 선거판이 요동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측이 서병수 현 부산시장 흔들기에 나섰다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한국당 차기 시장후보 선정을 둘러싸고 혼란 속으로 빠져들 조짐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서병수 대항마'로 불려온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이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유력 주자로 거론되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근 출마를 하지 않겠다고 밝혀 후보 찾기에 비상이 걸렸다.

토크 콘서트 갖는 홍준표-서병수
토크 콘서트 갖는 홍준표-서병수(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산 해운대구 문화의광장 토크콘서트에서 서병수 부산 시장과 함께 시민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8.27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dbrother@yna.co.kr

서 시장은 지난 21일 국회를 찾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홍준표 당 대표가 자당의 현직 시장을 한두 번도 아니고 여러 차례에 걸쳐 흔드는 게 과연 누구에게 도움이 되겠느냐"고 반문하고 "이는 공당의 대표로서 권리를 포기하고 사당화하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전날 한국당 고위 관계자가 "현직 시장과 국회의원 중에는 내년 부산시장 후보감이 없다고 본다"고 한 데 대해 불만을 노골적으로 토로한 것이다.

서 시장 측은 이 고위 관계자가 홍 대표의 의중을 드러낸 것으로 보고 있다.

서 시장은 이어 "당 대표가 공천권을 가진 것도 아니지 않으냐. 누구는 된다, 안 된다고 말하는 자체가 공당의 대표로서 해야 할 일이 아니다"고 말해 자신을 내년 선거에서 밀어내려는 홍 대표 측의 '대안론'을 작심하고 비판했다.

부산 정가에서는 서 시장 대안론의 대표 주자로 안대희 전 대법관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안 전 대법관은 최근 같은 검찰 출신인 석동현 부산해운대갑 당협위원장에게 "정치에 뜻이 없고 부산 갈 일도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져 그의 출마 여부는 미지수다.

한국당 후보로는 4선의 김정훈·유기준·조경태 의원, 3선의 이진복 의원이 여전히 거론되고 있지만 출마를 위한 실제 행보는 보이지 않고 있다.

반면 지난 시장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박민식 전 의원이 최근 출마 채비를 하는 등 재도전에 나섰다.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 조국 청와대 정무수석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 조국 청와대 정무수석[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의 자중지란 속에 민주당이 반사 이익을 볼 수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오지만 현실이 꼭 그렇지만은 않다.

경쟁력 있는 유력주자들이 출마를 포기하면서 민주당의 부산시장 후보 구도도 오리무중 상태로 빠져들었다.

김영춘 장관은 인사청문회 때 이미 부산시장 불출마 의사를 나타냈고 최근 다크호스로 꼽혀온 조국 민정수석 마저 불출마를 선언했다.

조 수석은 최근 기자들에게 "내년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습니다"라고 문자를 보내 불출마 의사를 분명히 했다.

사진 왼쪽부터 최인호·박재호 의원,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 왼쪽부터 최인호·박재호 의원,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인호·박재호 의원,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정경진 전 부산시 행정부시장 등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지만 당선을 100% 확신할 수 있는 '킬 후보'라 할 만한 인물로는 아직 볼 수 없다는 게 부산지역 정가의 시각이다.

더구나 오 전 장관은 민주당 입당 직전에 당 측과 의견 차이로 입당을 포기해 후보군에서 멀어졌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국민의당에서는 배준현 현 부산시당위원장이 경선 출마 의사를 밝힌 상태다.

바른정당에서는 김세연 의원의 출마가 거론되고 있지만 백지신탁 문제를 아직 해결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그의 출마 여부도 다소 불투명해 보인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