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이상기후, 9월에 눈 쏟아진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카리브 해와 플로리다에서는 허리케인과 열대성 폭풍을 걱정하고 있지만, 미 서부 캘리포니아에서는 여름의 마지막 날 벌써 눈이 내렸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의 크리스 네이브 경관은 21일(현지시간) AP통신에 "시에라네바다 산맥 주변에 쏟아진 폭설로 80번 주간(州間) 고속도로에서 16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며 "픽업트럭 운전자 1명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눈은 캘리포니아 주 북동부 요세미티 국립공원에도 쏟아졌다.

요세미티 국립공원 동쪽 출입로인 티오가 패스로드는 일시 폐쇄됐다.

시에라 북부에서는 7∼8㎝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플레이서 카운티 경찰서는 트위터에 "여름의 마지막 날인데 레이크 타호 지소에서는 눈 때문에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에라네바다 지역 스키리조트인 슈가 볼은 때 이른 폭설에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스키리조트 측은 "연간 회원권을 가진 고객들이 첫눈이 내리자 개장 여부를 문의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식수원과 홍수 조절을 맡는 오로빌 댐에서는 눈이 내리자 배수로 점검을 시작했다.

오로빌 댐 주변에서는 지난 2월 범람 위협으로 주민 19만 명에게 대피 명령이 내려진 바 있다.

9월에 눈 내린 캘리포니아 커크우드 지역
9월에 눈 내린 캘리포니아 커크우드 지역[AP=연합뉴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