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야당, 文대통령 유엔외교에 "평화 구걸·무개념" 혹평

한국당 "현실 직시 못 해"·바른정당 "득보다 실이 커"


한국당 "현실 직시 못 해"·바른정당 "득보다 실이 커"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이슬기 기자 = 보수야당은 22일 미국 뉴욕 유엔총회 무대에서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북핵 외교와 관련해 '평화 구걸, 무개념 외교'라고 혹평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의 유력지 뉴욕타임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로부터 문 대통령이 이상한 사람으로 취급당할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면서 "군사적 옵션을 검토하는 등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가하는 국제사회의 현실에서 유독 문 대통령만 다른 길을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여전한 대화와 평화 구걸 타령에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러니 미국 최고의 유력지조차 '이상한 사람 취급받을 것'이라고 대놓고 보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류여해 최고위원도 "유엔 연설에서 평화는 32번, 제재는 4번, 압박은 1번 언급했다"며 "한 나라의 대통령이 아직도 국민 생명은 지킬 생각을 않고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죽자고 핵실험을 하는 북한을 바라보며 너무나 따뜻한 이야기만 뱉어내고 있다"며 "북한이 당신에게(문 대통령) 어떤 의미냐, 아직도 북한이 주적이 아닌지 대답해달라"고 요구했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정부가 800만 달러의 대북 인도적 지원 의사를 밝힌 점을 거론하면서 "지금 북한을 돕는다는 것은 인도적 지원이라는 포장을 씌운 김정은 정권 지원책에 불과하다. 즉각 대북지원 결정을 철회하지 않으면 역사와 국민은 우리를 죽이려 한 김정은의 공범으로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김세연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느 때보다 한미일 공조가 중요한 상황에서 북핵 위협의 당사자인 대한민국 대통령의 입장이 미국이나 일본 정상의 입장보다 현실성이 떨어진다"며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빈손으로 오게 되는 무개념 외교가 된 게 아닌지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뉴욕타임스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로부터 이상한 사람 취급을 당할 가능성이 크다는 언급까지 나왔다"며 "외교적으로 득보다 실이 컸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하태경 최고위원도 "한미일 3국 중 가장 국민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는 것이 바로 문 대통령"이라며 "미국에 잠수함 핵무기를 한반도 인근에 상시 배치할 것을 요구하고, 한미 간 핵 공유협정을 추진해 더는 국민을 불안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발언하는 정우택 원내대표
발언하는 정우택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e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