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증권거래委 전자공시시스템 '에드가' 해킹당했다

"훔친 정보로 거래차익 가능성"…작년에 당했는데도 늑장공개 논란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전자공시 시스템이 해킹 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SEC는 20일 자체 웹사이트에 제이 클레이턴 위원장 명의로 올린 공지를 통해 기업들의 발표자료와 데이터를 처리하는 전자공시시스템 'EDGAR'(에드가)가 지난해 해킹을 당했다고 밝혔다.

SEC는 해커들이 입수한 정보가 불법적인 주식 거래 차익을 노리는 데 사용됐다는 사실은 지난달에야 인지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적절한 관계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최초의 해킹이 이보다 빨리 공개되지 않은 이유, 어떤 개인이나 기업들에 피해가 미쳤을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설명을 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SEC가 발표를 이처럼 늦춘 것을 꼬집으면서 SEC가 중요한 기업 정보를 보호할 능력을 갖추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이 사건은 신용정보사인 에퀴팩스가 해킹을 당해 1억4천3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이 이달초 공개된 데 이어 불거지면서 비판이 거세다.

SEC의 전자공시 시스템은 연간 170만건의 기업 공시를 취급하고 있다. 공시 자료는 정부의 조사를 받고 있거나 경영진 교체, 인수협상과 같은 중요한 기업 정보를 담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업들의 공시는 수십억 달러의 돈을 휴지 조각으로 만들 정도로 주식시장에는 엄청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번 해킹 사건이 우려가 되는 것은 전자공시 시스템이 그만큼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목과 신뢰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클레이턴 위원장은 22일 상원 금융위원회에 출석할 예정으로 의원들로부터 해킹 사건에 대해 날카로운 추궁을 당할 것이 확실해 보인다. 그는 월 스트리트의 변호사 출신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SEC 위원장에 지명한 인물이다.

클레이턴 위원장은 이번 사건이 소프트웨어의 취약성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하고 지난 5월부터 SEC가 자체의 사이버보안을 평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내부 감사조직은 물론 의회 조사관들이 지난 수년간 SEC의 정보보안에 대해 경고를 했음에도 해킹을 막지 못한 것을 질책하고 있다.

SEC 감사관보 출신의 데이비더 웨버 메릴랜드 경영대학원 교수는 SEC가 기업들에게 준수토록 요구한 보안 기준을 스스로는 지키지 못한 셈이라고 꼬집었다.

SEC 측은 이날 공지에서 해킹이 누구의 소행인지에 대한 정보도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중국이나 러시아 해커들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는 시각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전자공시 시스템의 접근 권한 확보가 너무 쉽다고 말하고 SEC는 더 엄격한 점검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전자공시 시스템의 접근을 더 까다롭게 통제하기 위해 패스워드와 개인 ID, 질의와 응답을 통한 확인 절차, ID발생기, 지문·안구·음성 인식을 포함한 다양한 수단들을 동원할 것을 권고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