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슬라 모델S 90D, 전기차 보조금 받는다

최대 2천400만원 혜택…국내 판매 '속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미국 전기차 테슬라가 한국 시장에 진출한 지 6개월여 만에 보조금 혜택을 받게 됐다.

2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테슬라는 최근 환경부로부터 중형 세단인 '모델S 90D'에 대한 보조금 지급 확정 통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앞으로 모델S 90D를 구매하는 고객은 1천400만원의 정부 보조금과 지자체별 보조금을 포함해 최대 2천400만원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테슬라는 그동안 환경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다. 완속 충전기로 100% 충전하는 데 10시간 이상 소요되는 전기차에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규정 때문이었다.

테슬라 전기차는 장거리 주행용 대용량 배터리를 사용하는 탓에 완속 충전 시간이 10시간을 넘겨 해당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 시대에 뒤떨어졌다는 평가가 나오자 환경부는 전기차 보조금 체계 개편에 대한 연구 용역을 거쳐 지난 7월 최근 10시간 충전 제한 규정을 없앴다. 테슬라에 대한 보조금 확정은 이에 따른 후속 조치다.

이번에 보조금 지급 통보를 받은 모델은 모델S 90D 하나이며, 모델S 75D와 모델S 100D는 아직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미국에서 전기차 바람을 일으키며 자동차업계의 애플로 평가받은 테슬라는 올해 3월 국내 시장에 진출하며 큰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보조금 지원을 받지 못하면서 비싼 가격 탓에 실제 판매량은 미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보조금 지급 이후 테슬라 판매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하고 있다. 현재 모델S 90D의 국내 판매가격은 1억1천310만원인데, 보조금을 받으면 최소 실구매가가 9천만원대로 떨어진다.

더 저렴한 차량인 모델S 75D가 향후 보조금 지급이 확정될 경우 가격이 7천만원대로 낮아져 고급 수입 중형 세단과도 경쟁할 수 있을 전망이다.

도로 위의 테슬라
도로 위의 테슬라테슬라 중형 세단 모델S 90D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