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감원, 감독·제재 등 투명성 높일 혁신안 마련 TF 발족

금융·법조계 외부인사 위주로 구성…"불필요한 관행 혁파"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금융감독원은 22일 '금융감독·검사·제재 프로세스 혁신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었다.

TF는 금감원의 감독·검사·제재 대상의 시각에서 문제점을 찾기 위해 외부인사 위주로 구성됐다.

고동원 성균관대 교수가 혁신위원장을 맡았으며, 안수현 한국외국어대 교수, 이명수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 김학자 법무법인 에이원 변호사, 남기명 우리은행[000030] 국내부문장, 권용범 농협생명 경영기획본부장, 김대환 미래에셋대우[006800] 경영혁신부문 대표, 손기용 신한카드 영업2부문장, 금감원 업무총괄 담당 부원장보 등 9명이다.

TF는 다음 달 말까지 금감원 감독·검사·제재 혁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이날 TF 회의에서 "금감원의 임무는 국민을 위해 '금융감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감독·검사·제재 관행과 프로세스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혁신적으로 강화해야 서비스 수요자인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원장은 "금감원의 관점으로 혁신을 추진하면 수요자인 금융회사와 금융소비자의 온전한 지지를 받기 어렵다"며 "제삼자의 객관적 시각에서 혁신을 추진하기 위해 학계, 법조계, 금융계 등 외부전문가를 중심으로 TF를 구성했다"고 말했다.

그는 TF가 ▲ 금융회사 임직원의 권익보호 강화 ▲ 비합리적이거나 불필요한 감독·검사·제재 관행 혁파 ▲ 금융사고 및 위법행위 재발방지를 위한 검사·제재 실효성 제고 ▲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및 자체 시정 기능 강화 등의 방안을 주문했다.

고동원 혁신위원장은 "금감원이 맡은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선 먼저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는 점에 공감한다"며 "이를 위해 감독·검사·제재 과정의 투명성과 책임성 수준을 혁신적으로 높여야 한다는 데도 생각을 같이한다"고 말했다.

금감원, 감독·제재 등 투명성 높일 혁신안 마련 TF 발족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