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이스북·아마존도 EPL 중계권 '눈독'…구단 수익 급증할 듯

맨유 부회장 "페북·아마존, 연말 중계권 입찰 참여할 것"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해마다 몸집을 키워가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들의 수익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 아마존 등 IT 거대기업들도 중계권 경쟁에 뛰어든다는 전망이 나오기 때문이다.

22일(한국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은 이날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아마존과 페이스북이 최근 EPL 중계권에 매우 관심을 보였다며 곧 있을 중계권 입찰에 뛰어들 것이라고 확신했다.

현재 EPL 중계권은 방송사 스카이와 BT가 나눠 갖고 있다. 2016∼2019년 중계권 가격은 해외 중계권료 35억 파운드를 포함해 모두 86억 파운드(약 13조2천억원)에 달한다.

올해 말부터는 2019∼2022년 중계권 입찰이 진행되는데 실리콘밸리 대기업들이 경쟁에 가세하면 규모가 커질 수 있다.

지난달 아마존은 스카이를 제치고 연간 1천만 파운드(154억원)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영국 중계권을 따낸 바 있다.

아마존은 미국프로풋볼(NFL) 경기도 스트리밍으로 중계하고 있으며, 페이스북은 미국 프로축구 메이저리그(MLS)와 시즌당 22경기 중계 계약을 체결했다고 우드워드 부회장은 설명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이들 기업이 EPL 중계권 경쟁에 뛰어들면 구단들의 중계권 수익이 급증하면서 선수들의 이적료와 급여도 더 치솟을 수 있다며 "최고의 승자는 구단과 선수들"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은 EPL 중계권 입찰에 참여할지에 대해서는 확답하지 않은 채 전반적으로 스포츠 중계권을 확보할 계획이 있다고만 답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한편 이날 맨유는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 실패에도 불구하고 중계권과 후원 수익 등에 힘입어 2016-2017 구단 수익이 5억8천100만 파운드(8천900억원)로 또다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