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T "배넌, 지난주 방중…왕치산과 비밀회동"

윌버 로스 美상무장관, 트럼프 11월 방중 준비차 이번주 중국에
백악관 수석전략가 자리에서 경질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 스티브 배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악관 수석전략가 자리에서 경질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 스티브 배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리다 경질된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지난주 방중,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최측근인 왕치산(王岐山) 당 중앙기율검사위 서기를 만났다고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가 22일 보도했다.

FT는 중국 내 소식통을 인용, 배넌이 지난주 홍콩에서 열린 투자포럼에 참석한 이후 중국 베이징(北京)에 들러 중난하이(中南海)에서 왕치산과 면담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중국이 배넌의 홍콩 투자자포럼 연설 주제였던 경제 민족주의와 포퓰리즘의 동향에 대해 문의하기 위해 그에게 접근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왕치산이 배넌과 이 주제로 연설한다는 소식을 듣고는 면담을 타진, 90분간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 면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11월 방중과는 관련이 없다고 그는 강조했다.

구체적인 회담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배넌이 백악관에서 퇴출당하기 전 중국에 대한 미국의 강경정책을 이끌었다는 점에서 이번 회동이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 정권 수립의 공신인 그는 '미국 우선주의'를 주창했다. 백악관을 떠난 뒤에도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과시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배넌은 홍콩 포럼에서 백악관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11월 방중 소식을 공개했다. 비공개 오찬에서는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 2∼3일마다 통화한다고 말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그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에게 접근했으나, 쿠슈너 고문의 역할은 그리 많지 않았다고 FT는 평가했다.

중국과 협력하며 중국에 대한 강경무역 기조를 유지해온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도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 준비 차 이번 주 중국을 찾을 예정이다.

왕치산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중앙기율검사위 웹사이트 캡처]
왕치산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중앙기율검사위 웹사이트 캡처]

FT는 또한 배넌이 만난 중국 측 인사가 왕치산이라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69세인 왕치산은 전례에 따라 물러날 것이란 예상도 있지만, 계속해서 시 주석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조력자 역할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그는 지난 20년간 중국의 경제·금융 개혁을 이끌었으며, 미·중 관계의 연결고리와 같은 역할을 했다고 FT는 설명했다.

그동안 그는 정부관료 직을 맡고 있지 않으면서도 행크 폴슨 전 미 재무부 장관,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세계 최대의 헤지펀드 브리지워터의 레이 달리오 회장 등 국제 인사들을 만났다. 최근에는 싱가포르의 리셴룽(李顯龍) 총리와 회담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