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文대통령·민주당, 급할때 읍소말고 행동으로 협치해야"

김명수 가결에 "국민의당이 사법부 위해 큰 길 열었다"
"송영길·유정복·송영길 前現 인천시장 부패와 무능 사슬 끊겠다"
인사말 하는 안철수
인사말 하는 안철수(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2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국민의당 인천시당에서 열린 '제11차 인천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9.22
tomatoyoon@yna.co.kr

(서울·인천=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2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급할 때만 읍소하지 말고, 국회의 합리성을 존중해 말이 아닌 행동으로 협치를 실천하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통과와 관련해 "이번에도 꼬인 것을 풀고 막힌 것을 뚫은 것은 국민의당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당 국회의원들이 사법부 독립과 개혁을 위해 현명한 판단을 내렸다"며 "국민의당이 대한민국과 사법부를 위해 큰길을 열어줬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정치적 계산이나 이념의 틀이 아닌, 철저하게 실천하는 중도의 잣대로 답을 찾아냈다"며 "옳은 것은 협력하고 잘못된 것은 대안을 갖고 강력히 견제하는 강력한 야당, 강력한 중도개혁의 구심으로 전진하겠다"고 천명했다.

안 대표는 인천시민을 향해 "지난 대선에서 인천은 제게 특별한 곳이었다. 제 부족함으로 3위에 그쳤지만, 수도권에서는 2위였고 그중 인천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보내줬다"며 각별한 애정을 나타냈다.

그는 "지난 22년간 양극단의 패권 정당이 돌아가며 시정을 맡았지만, 결과는 보는 대로다. 전국 최악의 실업률이 그 징표"라며 "(자유한국당 소속) 유정복 시장의 명품도시, (민주당 소속) 송영길 전 시장의 경제수도는 모두 허언이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부패와 무능의 사슬을 끊어야 한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유능하고 청렴한 시장에게 (시정을) 맡겨야 한다"며 "국민의당이 문제 해결 정당으로서 인천의 미래를 열겠다. 반부패, 반패권과 정책연대로 인천 발전의 길을 열겠다"고 역설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