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언론 "美日 정상, 韓에 대북인도지원 신중히 대응해달라 요청"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국·미국·일본 정상회담에서 한국의 대북 취약계층 돕기용 800만달러 지원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중하게 대응할 것을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미일 양 정상이 북한에 대한 압력을 손상할 수 있다며 이같은 신중한 대응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한·미·일. '목소리는?'
한·미·일. '목소리는?'(뉴욕=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 업무오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왼쪽부터)·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각각 발언을 하고 있다. 2017.9.22
scoop@yna.co.kr

닛폰TV도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미일 정상이 한국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거론하며 "지금이 그럴(인도지원을 할) 때인가"라며 난색을 표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와 동행한 소식통은 닛폰TV에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히 화를 냈다"면서 "이것으로 인도지원은 당분간 실시하지 않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의 대북 지원 결정과 관련, 21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정례 브리핑을 통해 "국제사회의 북한 문제 대응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한국 측에 신중한 대응을 요청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언론매체들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과 관련, 미국·일본과 한국 간의 의견 차이를 부각해 보도하고 있다.

한자리에 모인 한·미·일 정상
한자리에 모인 한·미·일 정상(뉴욕=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 업무오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왼쪽부터)·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각각 발언을 하고 있다. 2017.9.22
scoop@yna.co.kr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21일 한미일 정상회담을 가진 뒤 미일 양자회담을 열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양국이 국제사회와 연대해서 계속 노력하기로 했다. NHK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지금, 미국과 일본의 동맹관계는 상당히 견고하다"고 강조했다.

제72차 유엔총회 오찬에 참석한 아베 일본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72차 유엔총회 오찬에 참석한 아베 일본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회담이 끝난 후 기자들에게 "북한의 위협에 대해 의견 교환을 했다. 일본의 방위에 대해 흔들리지 않는 미국의 관여를 확인했다. 미국이 100% (일본과) 함께 있을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일 정상회담에 대해 "3국이 확실하게 협력해 국제사회와 연대하면서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 없던 강한 압력을 걸어서 북한의 정책을 바꾸게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