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은행 부총재 "정책에 빅데이터 반영하기 위해 노력"

"4차 산업혁명 진전으로 경제상황 한층 복잡해질 것"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22일 "한국은행은 과거에 얻기 힘들었던 다양한 정보를 빅데이터를 이용해 적시에 포착하고 이를 정책 수행 등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부총재는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은행과 한국통계학회가 개최한 '경제통계와 빅데이터' 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빅데이터는 디지털 환경에서 만들어지는 형태·수치·문자·영상 데이터 등 대규모 데이터를 말한다.

윤 부총재는 "한국은행은 최근 빅데이터를 경제통계 편제에 활용하기 위한 중장기 업무 계획을 수립한 데 이어 경제통계국에 빅데이터연구반을 신설해 다양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그는 "급속히 축적되는 빅데이터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무선인터넷 등 차세대 기술과 융합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IT(정보통신) 기술의 급속한 발달과 디지털 경제의 확산으로 현재 우리가 경험하는 4차 산업혁명 물결은 계속 빠르게 진전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경제 상황이 한층 복잡해지고 그 전개방향을 예측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 부총재 "정책에 빅데이터 반영하기 위해 노력" - 1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