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文대통령 '개탄스럽다'에 "행운의 단어" 반색 왜?

美대선서 트럼프 지지자들에 '개탄스런 집단' 클린턴 '역풍' 상기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1일(현지시간)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언급한 '개탄스럽다'(deplorable)는 표현에 트럼프 대통령이 '행운의 단어'라며 반색한 것은 왜일까.

이날 회담 모두발언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대단히 개탄스럽고, 또 우리를 격분시켰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대단히 감사하다. 문 대통령께서 'deplorable'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신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반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내가 매우 관심이 많은 단어다. 단언컨대 내가 그 단어를 써달라고 요청하지 않았다"고 밝혀 미국 측 배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낸 데 이어 "그 단어는 나와 수많은 사람들(지지자들)에게 매우 '행운의 단어'였다"고 말했다.

'행운의 단어'를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것은 자신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맞섰던 지난해 대선에서 'deplorable'이라는 단어의 덕을 톡톡히 봤기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경쟁자(클린턴 전 장관)를 아직 떨쳐내지 못한 것 같다"며 "문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클린턴을 소재로 농담을 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클린턴 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을 가리켜 '개탄스러운 집단'(basket of deplorable)이라는 비하적 표현을 썼다가 트럼프 지지자만 결집하고 마는 역풍을 맞은 바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최근 펴낸 대선 회고록 '무슨 일이 있었나'에서 "지난해 9월 '트럼프 지지자들의 절반은 참으로 개탄스러운 집단'이라고 말했는데 그건 참으로 트럼프에게 '정치적 선물'을 건네준 것이었다"고 실토했다.

'한-미 정상' 밝은 대화
'한-미 정상' 밝은 대화(뉴욕=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7.9.22
kjhpress@yna.co.kr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07: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