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승호, 이승우와 '신태용호 2기' 동반 승선 가능성

유럽 원정 평가전 앞둔 축구대표팀 차출 요청받아
신태용 감독, 25일 '전원 해외파'로 소집명단 발표
스페인 지로나FC 페랄라다에서 뛰는 백승호 [지로나 홈피 캡처=연합뉴스]
스페인 지로나FC 페랄라다에서 뛰는 백승호 [지로나 홈피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신태용의 아이들'로 불리는 백승호(20·스페인 지로나FC)와 이승우(19·이탈리아 엘라스 베로나)가 나란히 '신태용호 2기' 멤버로 이름을 올릴 가능성이 커졌다.

신태용 감독이 오는 25일 유럽 원정 평가전에 나설 축구 국가대표 23명 안팎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백승호는 소집 대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대한축구협회는 최근 백승호 소속 구단인 지로나FC에 대표팀 차출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22일 전해졌다.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라 대표 차출 요청을 받은 구단은 FIFA A매치 데이 기간에는 의무적으로 해당 선수를 대표팀에 보내줘야 한다.

백승호는 스페인 프로축구 지로나FC의 1군에서 훈련하며, 2군 팀인 페랄라다에서 선발 멤버로 4경기 연속 그라운드를 밟는 등 출전 시간을 높여왔다.

앞서 백승호와 함께 올해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때 신태용 감독이 지휘한 U-20 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하며 한국의 16강 진출에 힘을 보탰던 이승우도 대표팀 차출 협조 요청을 받았다.

이탈리아 엘라스 베로나의 이승우(가운데)
이탈리아 엘라스 베로나의 이승우(가운데) [베로나 홈피 캡처=연합뉴스]

이승우는 3경기 연속 교체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도 출전하지 못해 이탈리아 1군 무대인 세리에A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7일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 10일 아프리카의 '복병' 튀니지와 차례로 평가전을 치르는 가운데 신태용 감독은 이번 대표팀 소집에선 국내 K리거를 부르지 않기로 해 국가대표 23명 안팎을 전원 해외파로 구성해야 한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0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