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의 HTC 스마트폰 부분 인수, "효율성+픽셀폰 역량강화"

과거 모토로라 인수 '반면교사'…애널리스트 "삼성·애플에 큰 도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지난 수 주 동안 실리콘 밸리에 나돌던 구글이 대만 스마트폰 제조업체 HTC 인수설이 공식화됐다.

릭 오스텔로 구글 하드웨어 부문 부사장(좌)과 왕쉐홍 HTC회장[대만 연합보 캡처]
릭 오스텔로 구글 하드웨어 부문 부사장(좌)과 왕쉐홍 HTC회장[대만 연합보 캡처]

구글 픽셀폰 제조의 핵심 파트너인 HTC는 최근 수년간 애플과 삼성의 시장 지배력이 더 강화되면서 스마트폰 사업 부진에 따른 큰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런 HTC에 '생면선'을 제공하지 않을 경우 픽셀폰의 안정적 공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에서 구글의 이번 인수는 어찌 보면 충분히 예측 가능한 상황이었다.

CCS 인사이트의 벤 우드 애널리스트는 "구글이 픽셀 플랫폼 개발을 계속하고자 한다면 주요 공급업체 가운데 하나인 HTC의 곤경을 외면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이것은 일면 방어적 움직임으로 볼 수 있지만, 픽셀폰 성공을 위한 자원 확보라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다소 의외인 것은 구글이 HTC의 스마트폰 부문 전체를 인수하지 않은 점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21일 "이번 거래에서 구글은 HTC 전체를 사들인 것도 아니고, 심지어 스마트폰 부문조차 모두 인수하지도 않았다"면서 "이는 과거 모토로라 인수 때와는 완전히 다른 방식"이라고 말했다.

구글은 지난 2011년 하드웨어 부문 강화를 위해 모토로라 전 사업부문을 125억 달러에 인수한 후 3년여간 몇 종류의 스마트폰을 출시했지만 큰 호응을 얻지 못하자 2014년 레노보에 29억 달러에 팔아치웠다.

사실상 HTC의 픽셀 제조 개발 부문만 인수한 구글의 이번 거래는 '효율성'에 주안점을 둔 것으로 평가된다.

인수 금액도 11억 달러((1조2천463억 원)에 불과했고, 4천 명의 HTC 스마트폰 인력 가운데 픽셀과 관련된 2천 명만 구글의 신규직원으로 받아들였으며, HTC의 지식 재산권도 비배타적 방식으로 사들였다.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의 애널리스트들은 고객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거래와 관련된 제품 사항이 다소 불분명하다"며 "제조 자산에 대한 언급이 없다. 구글은 하드웨어 제조의 아웃소싱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구글이 이 거래를 통해 픽셀폰에 강하게 베팅했다는 사실이다.

구글이 지난해 HTC와 파트너십을 통해 내놓은 픽셀폰
구글이 지난해 HTC와 파트너십을 통해 내놓은 픽셀폰

2016년 처음 출시된 픽셀폰은 구글의 중요한 방향전환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동안 구글은 넥서스 라인 등을 통해 자체 전화를 출시했지만, 안드로이드의 표준 운반자라는 상징성만 지녔을 뿐이었다.

하지만 프리미어 폰으로 나온 픽셀은 애플의 아이폰과 삼성의 갤럭시와 견줘 큰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HTC 인수를 통해 구글은 현 상태유지가 목적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며 "구글은 픽셀에 '더블다운'(가중 투자)을 하고 있으며 모든 관련 엔지니어를 직접 통제함으로써 투자를 가속할 것임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가트너의 아넷 지머만 부사장은 이메일에서 "이번 거래는 하드웨어 비즈니스에 대한 구글의 진실성에 관한 것"이라며 "HTC는 스마트폰 노하우를 구글에 넘겨주게 될 것이며, 구글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경험을 통해 자체 하드웨어 비즈니스를 강하게 구축해 삼성과 애플에 큰 도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03: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