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월 임명 靑참모 재산공개…김현철 54억·박수현 '-6천400만'

28명 평균 재산 10억2천100만원…11명이 10억원 이상 신고
6월 임명 靑참모 재산공개…김현철 54억·박수현 '-6천400만' - 1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지난 6월 임명된 청와대 참모들의 재산내역이 공개됐다. 공개대상자 중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김현철 경제보좌관이었고, 가장 적은 사람은 박수현 대변인이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2일 관보에 게재한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6월 임명된 청와대 참모진 28명의 평균 재산은 10억2천100만 원이었다.

이는 지난 5월에 임명된 참모들의 재산 신고액과 비교하면 9억5천만 원 가량 줄어든 금액이다.

당시에는 장하성(93억1천900만 원) 정책실장, 조국(49억8천900만 원) 민정수석 등 고액 재산가가 다수 포함됐고 실장·수석 등 고위직이 많아 재산 평균액이 높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6월 임명된 참모 중에는 김현철 경제보좌관이 총 54억3천600만 원으로 가장 많은 금액을 신고했다. 이는 5월에 임명된 청와대 참모들을 포함하더라도 장하성 실장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금액이다.

이번 재산공개대상자 중 유일한 차관급인 김 보좌관은 예금으로만 31억3천100만 원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돼 있는 서울 대치동 아파트와 목동 복합건물 등 부동산 보유액은 17억800만 원에 달했다.

다음으로 많은 재산을 신고한 사람은 신지연 해외언론비서관으로 총 24억6천700만 원을 신고했다.

역시 예금이 13억100만 원으로 가장 비중이 컸고, 부동산은 본인 명의로 서초동과 봉천동 아파트 등을 소유해 11억8천300만 원을 신고했다.

이밖에 이호승 일자리기획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김형연 법무비서관, 황덕순 고용노동비서관, 김우호 인사비서관, 조용우 국정기록비서관, 이진석 사회정책비서관, 정태호 정책기획비서관, 정혜승 뉴미디어비서관 등 9명이 10억 원대의 재산을 신고했다.

반면,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6천400만원'을 신고해 재산공개 대상자 중 유일하게 '마이너스(-) 재산'을 기록했다.

[그래픽] 지난 6월 임명 청와대 참모진 재산 내역 공개
[그래픽] 지난 6월 임명 청와대 참모진 재산 내역 공개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0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