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포 주공1단지가 뭐길래'…건설사 사장까지 출동한 합동설명회

GS건설·현대건설 대표이사 조합 설명회 참석해 '설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과 GS건설이 시공권을 높고 '혈투'를 벌이고 있는 서울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재건축 수주전이 점입가경이다.

전례 없이 정부가 업체 간 재건축 수주전에 개입해 21일 '과다 이사비'에 대한 시정 명령을 내린 데 이어, 이날 오후 열린 건설사 합동설명회에는 양사 대표이사가 총출동해 조합원들 '표심잡기'에 나섰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GS건설 임병용 사장은 현대건설에 "블러핑(허풍)을 막기 위해 입찰제안서 상세 내역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임 사장은 "같은 입찰제안서 내역이 1천600페이지(GS건설)와 250페이지(현대건설)로 차이가 나는 것은 상식 이하"라며 "내역을 공개해 조합원들이 꼼꼼하게 보고 (시공사를)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 사장은 "(현대건설이) 입찰제안서에 적은 각종 특화 공사 금액이 이사비 포함 5천26억원이라고 주장하면서 그 공사가 무슨 공사인지는 공개를 하지 않고 그냥 믿으라고 한다"며 "그 공사의 객관적 가치는 300억원일 수도 있는데 이사비를 1천600억원 주겠다, 무슨 혜택을 500억원을 주겠다고 하면 물건값을 잔뜩 올려놓고 물건은 보여주지도 않으면서 할인해 주는 척 블러핑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사장 [GS건설 제공=연합뉴스]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사장 [GS건설 제공=연합뉴스]

뒤이어 단상에 오른 현대건설 정수현 대표는 이날 정부로부터 현금 7천만원 등 이사비 제공에 제동이 걸리면서 "조합에 제시한 모든 약속을 지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사장은 "현대건설은 이사비용으로 가구당 7천만원이라는 재건축 역사상 전무후무한 사업조건을 당당하게 제시했다"면서 "논란이 된 이사비는 지자체·조합과 협의를 거쳐 조합원들 모두의 이익으로 돌려줄 것이고, 이에 대한 보증을 위해 조정안이 마련되는 대로 이행보증증권을 조합 측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또 "반포 디에이치 크래스트만의 외관과 조경 등 특화설계로 조합원들의 삶의 가치를 극대화하고 3천가구 이상의 한강 조망권을 확보하는 등 반포 주공1단지에 최적화된 맞춤형 설계를 적용하겠다"며 "현대건설이 야심차게 제시한 '골든게이트'도 인허가에 대한 사전 검토를 완벽하게 마쳤다. 반포 1단지의 상징물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현대건설 정수현 대표이사 사장 [현대건설 제공=연합뉴스]
현대건설 정수현 대표이사 사장 [현대건설 제공=연합뉴스]

정수현 사장과 임병용 사장 모두 재건축 조합 설명회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사비만 2조6천억원에 달하는 강남 요지의 재건축 공사를 따내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이라고 양측 회사는 설명했다.

그러나 이들의 수주 경쟁이 지나치게 과열되고 상호 비방전으로 확산하면서 일반 국민의 눈에 달갑지 않은 장면들이 연출되고 있는 것은 문제라고 업계는 지적한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엘루체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이 날 합동설명회에는 이 아파트 재건축 조합원의 절반 정도인 1천명이 넘게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다.

이 아파트 조합은 27일 잠실체육관에서 2차 합동설명회를 가진 뒤, 이날 총회를 열고 시공사를 선정한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23: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