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외교부 "강경화 장관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안 한다' 밝혀"

韓외교부 당국자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입장만 강조" 부인
한중 외교장관 회담.[외교부 제공]
한중 외교장관 회담.[외교부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반도에 전술핵 재배치를 하지 않겠다고 발언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21일 외교부 홈페이지에 발표한 회담 결과 자료에서 "강 장관이 '한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하고, 한반도에 전술핵을 다시는 배치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성실히 준수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또 강 장관이 회담에서 "한국은 계속해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한반도에서 다시는 전쟁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회담에서 우리 측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확고한 입장을 강조했다"며 전술핵 재배치에 대한 언급을 부인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중국 측이 우리의 발언과 달리 회담 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항의했느냐고 묻자 "한중 양국은 외교 현안에 대해 수시로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답했다.

양국 외교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북핵 문제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 등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22: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