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 가을야구 '가물가물'…롯데는 5년 만의 PS 확정(종합)

삼성, 이승엽 결승 2루타 등 15안타로 LG 8-4 제압
넥센은 kt에 5-3 승리로 '실낱 희망'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수원=연합뉴스) 배진남 김승욱 기자 = LG 트윈스의 가을야구가 가물가물해지면서 롯데 자이언츠는 가만히 앉아서 5년 만의 포스트시즌(PS) 진출 꿈을 이뤘다.

LG는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방문경기에서 홈런 두 방을 포함한 15안타를 얻어맞고 4-8로 졌다.

치열한 5위 싸움 중에 7위까지 밀려난 LG는 최근 3연패에 빠지면서 65승 3무 67패가 돼 이날 경기가 없었던 4위 롯데(75승 2무 62패)와 승차가 7.5경기로 벌어졌다.

LG가 잔여 9경기에서 모두 이기고 롯데가 남은 5경기를 모두 패하더라도 LG는 롯데를 따라잡을 수 없다.

이제 롯데를 추월할 가능성이 남아 있는 팀은 5위 SK 와이번스(73승 1무 67패)뿐이다.

이로써 롯데는 상위 5개 팀이 나서는 포스트시즌(PS) 진출을 확정했다. 롯데가 포스트시즌에 초대받은 것은 2012년 이후 5년 만이다.

LG는 이날 패배로 SK와 4경기 차로 벌어져 5위 경쟁에서 한 발짝 더 멀어졌다.

SK가 남은 3경기에서 모두 이기면 LG는 7경기에서 전승을 해도 SK에 밀려 자력으로는 포스트시즌을 맞이할 수 없다.

SK가 3패를 당한다고 해도 LG는 7승 2패를 해야 SK를 추월할 수 있다.

LG는 선발투수 임찬규가 1회에만 삼성 타자 9명을 상대하며 5안타와 몸에 맞는 공(사구) 하나를 내주고 4점이나 빼앗겨 일찌감치 패배의 그림자를 봤다.

2안타와 몸에 맞는 공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은 삼성은 이승엽의 2타점 2루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계속된 1사 2, 3루에서 이원석도 중견수 방면 적시타로 주자 둘을 홈에 불러들였다.

LG는 4회초 박용택이 삼성 선발 윤성환으로부터 좌월 솔로포를 터트려 추격을 시작하는 듯했다.

하지만 5회말 삼성 다린 러프가 무사 2루에서 좌월 투런 아치를 그려 LG 쪽으로 흐름이 넘어가는 것을 막았다.

임찬규는 5회도 다 채우지 못하고 4⅓이닝 6실점을 기록한 채 마운드를 배민관에게 넘겼다.

6회초 2사 만루 위기를 넘긴 삼성은 6회말 김상수의 솔로 아치로 쐐기를 박았다.

LG 박용택은 8회초 1사 1루에서 삼성 두 번째 투수 최충연을 우월 투런포로 두들기고 멀티 홈런을 달성했으나 결코 기뻐할 수가 없었다.

8회 한 점을 더 빼앗긴 LG는 9회초 조윤준의 안타로 한 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5피안타 2볼넷 7탈삼진을 기록하며 6이닝을 1실점으로 막은 윤성환은 시즌 12승(9패)째를 수확했다.

넥센 히어로즈 선수들
넥센 히어로즈 선수들[연합뉴스 자료 사진]

6위 넥센 히어로즈는 최하위 kt wiz와 수원 방문경기에서 5-3으로 이기고 가을야구 불씨를 겨우 살려냈다.

넥센은 이날 패하면 남은 4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포스트시즌 진출 탈락이 확정되는 상황이었다.

물론 이날 승리에도 SK와는 3경기 차라 포스트시즌 진출이 여전히 쉽지 않은 처지다.

넥센 선발 앤디 밴헤켄은 5⅓이닝을 볼넷 없이 5피안타(2피홈런) 6탈삼진 3실점으로 막고 시즌 8승(6패)째를 챙겼다.

선발 자원인 신재영은 나머지 3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첫 세이브(6승 6패)를 기록했다.

넥센 이정후는 4-3으로 앞선 9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우전안타로 출루한 뒤 서건창의 보내기번트로 2루에 가 있다가 김하성의 좌전안타 때 홈을 밟았다.

이로써 시즌 110번째 득점을 올린 이정후는 1994년 유지현(당시 LG)이 달성한 109득점을 넘어서 신인 최다 득점 신기록을 세웠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2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