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중소기업인들 "아이디어·기술로 인도 시장 노크"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우리 기술과 아이디어가 인도 시장에서도 큰 호응을 얻기를 기대합니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코트라가 개최한 한국상품전이 열리고 있는 인도 뉴델리 프라가티마이단 전시장 7번홀은 인도 시장에 새롭게 도전하는 한국 중소·중견기업인들의 열기로 가득했다.

21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국우수상품전에서 방문객들이 드림에어의 코 마스크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국우수상품전에서 방문객들이 드림에어의 코 마스크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참가한 중소·중견기업 93개사는 대부분 인도에 처음 방문하거나 판매망을 갖추지 않은 상태로 이번 상품전을 계기로 본격적인 인도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자 했다.

전시장에는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효성 등 4개 대기업 부스도 크게 자리했지만 이미 인도에서 상당한 시장점유율과 인지도를 갖춘 이들 기업은 자체 홍보보다는 참가한 한국 중소기업들의 이미지와 기술력을 행사장을 찾은 바이어와 고객들에게 담보하려는 성격이 더 커 보였다.

많은 중소기업인은 자사 제품이 갖춘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장점을 현지 바이어들에게 소개하고자 애썼다.

21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국우수상품전에서 방문객들이 이노하이텍의 자동차 창문용 고무 접합기계가 작동하는 모습을 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국우수상품전에서 방문객들이 이노하이텍의 자동차 창문용 고무 접합기계가 작동하는 모습을 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콧구멍에 끼워 먼지와 꽃가루 등 흡입을 방지하는 '코 마스크'를 제조·판매하는 드림에어는 겨울철 대기오염이 심각한 뉴델리 등 인도 대도시 주민들에게 자사 제품이 빨리 선보일 수 있기를 기대했다.

양두영 드림에어 이사는 부스를 찾은 인도 바이어에게 보통의 마스크에 비하면 코 마스크는 착용하고도 편하게 말을 할 수 있으며 안경을 써도 김 서림을 걱정할 일이 없다고 자랑했다.

양 이사는 "그동안 유럽 등지에 꽃가루 알레르기 방지용 등으로 이 제품이 많이 수출됐다"면서 "인도에서도 튼튼한 판매망을 갖춘 거래처를 찾고 싶어 이번 상품전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21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국우수상품전에서 한국 기업 관계자들과 인도 현지 바이어들이 제품 상담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국우수상품전에서 한국 기업 관계자들과 인도 현지 바이어들이 제품 상담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라일리'라는 이름의 소형 감시카메라 로봇을 판매하는 바램시스템(대표 서병조) 관계자는 "그동안 한국을 포함해 여러 나라에서 집 안에 있는 애완견을 밖에서도 보고 싶어하는 애견인들의 수요가 많았다"면서 "인도의 애견 인구 등에 관해 조사가 더 필요하겠지만, 이동식 CCTV 기능 외에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내 목소리를 로봇을 통해 전달하는 것 등 라일리의 다양한 기능이 인도 고객들의 관심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동차 부품용 공작 기계를 만드는 이노하이텍은 성장하는 인도 자동차 시장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회사 이재용 영업부장은 "인도 자동차 시장이 커지면서 부품 업체들도 많아지고 효율성과 품질에 더욱 신경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번 전시회에는 자동차용 창문에 사용되는 빗물 방지 고무를 대량으로 빠르게 접합할 수 있는 기계를 실물로 가져와 선보이고 있는데 몇몇 인도 제조사들이 관심을 보였다"고 말했다.

97개 한국 업체와 인도를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등지에서 530여개 바이어사가 참여한 이번 상품전은 22일까지 진행된다.

21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국우수상품전에서 한 현지 바이어가 바램시스템의 감시카메라 로봇 '라일리'에 관해 설명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국우수상품전에서 한 현지 바이어가 바램시스템의 감시카메라 로봇 '라일리'에 관해 설명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2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