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통위, '파업사태' MBC 이사회 방문진 검사 착수한다

방송사 파업사태 직접 개입 수순…야당 반발할 듯
설전 벌이는 박대출-이효성
설전 벌이는 박대출-이효성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박대출 간사의 사퇴요구에 이효성 방송통신위장이 잘못했다는 근거를 요구하며 반박하고 있다. 2017.9.21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 방송통신 정책 등을 총괄하는 방송통신위원회가 파업 사태를 겪고 있는 MBC의 이사회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 업무 등에 대한 검사·감독에 나선다.

21일 방통위에 따르면 방문진에 파업사태 등에 대한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공문을 22일 보낼 예정이다.

이번 자료제출 요구를 계기로 방통위가 MBC와 KBS의 파업 사태 등에 직접 개입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그동안 국회 등에서 MBC나 KBS와 같은 공영방송에 대한 방송감독권을 통해 방송의 공적 책임과 민주적 기본 질서에 위배된 행위 등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위원장은 또 지난 7일 방통위 전체회의에서 KBS와 MBC 노조의 파업으로 방송 송신이 제대로 안 되고 있다고 지적한 뒤 "빨리 해소를 해야 하기 때문에 방통위가 어떤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왔다"고 밝혀 파업에 개입할 뜻을 시사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방통위 개입에 반대 입장을 밝혀온 데다 야당 추천 방통위 상임위원도 제동에 나설 것으로 보여 진통이 예상된다.

야당 추천인 김석진 방통위 상임위원은 지난 7일 방통위 전체회의 당시 "인위적으로 강행할 일이 아니고 법과 절차에 따라서 정해진대로 가야 한다"며 "방통위가 MBC 사태에 과도하게 개입할 경우 오류가 생길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21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이 위원장이 'MBC 사장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고 했는데 방통위원장과 위원회에는 인사권이 없다. 월권이고 불법 행위"라고 지적했다.

youngb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