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서 수천명 반두테르테 시위…"독재·초법적 처형 반대"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필리핀에서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한 지 45년을 맞은 21일 로드리고 두테르테 현 대통령의 독재를 경계하고 마약용의자 초법적 처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이날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에서는 수천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집회에서는 마르코스 전 대통령과 두테르테 대통령 사진을 불태우며 독재와 철권통치 반대를 외쳤다.

이들은 작년 6월 말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수천 명의 목숨을 앗아간 '마약과의 유혈전쟁'을 비난하며 이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야당 소속의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은 성명을 통해 "필리핀 국민이 우리 역사의 어두운 시대를 다시 겪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1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반두테르테 집회[EPA=연합뉴스]
21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반두테르테 집회[EPA=연합뉴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을 '시위의 날'로 선언하며 메트로 마닐라에 있는 정부 기관들의 문을 닫고 학교는 휴업 조치했다. 마닐라 일부 지역에서는 친두테르테 집회도 개최됐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번 시위 때 좌파세력이 총을 쏘며 나라를 혼란에 빠뜨리면 계엄령을 선포할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대체로 평화롭게 진행됐다고 CNN 필리핀이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마르코스는 1965년 대통령에 당선된 뒤 장기 집권을 위해 1972년 계엄령을 선포했다. 마르코스는 1986년 '피플파워'(민중의 힘) 혁명으로 사퇴하고 하와이로 망명해 1989년 72세를 일기로 숨졌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작년 11월 마르코스 시신을 고향 마을에서 국립 '영웅묘지'로 이장하는 것을 허용한 데 이어 최근 마르코스 일가의 자발적 부정축재 재산 반납을 위해 과거 불법 행위에 대한 면죄부를 주는 방안을 제시해 인권단체와 야권의 반발을 샀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21일 시위대가 마르코스 전 대통령과 두테르테 현 대통령 사진을 불태우고 있다.[EPA=연합뉴스]
필리핀 마닐라에서 21일 시위대가 마르코스 전 대통령과 두테르테 현 대통령 사진을 불태우고 있다.[EPA=연합뉴스]
필리핀서 '독재·초법적 처형' 반대 시위
필리핀서 '독재·초법적 처형' 반대 시위(마닐라 AFP=연합뉴스) 필리핀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한 지 45년을 맞은 21일(현지시간) 마닐라에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독재와 마약용의자 초법적 처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lkm@yna.co.kr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