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라걱정' 보수단체 시국광고, 원세훈 국정원 확인받고 게재

뉴라이트 계열 자유주의진보연합, 게재 전 심리전단 직원에 초안 보내
국정원 내부서 강조한 이슈 며칠 뒤 신문 실려…檢, 지원금 흐름 추적
'나라걱정' 보수단체 시국광고, 원세훈 국정원 확인받고 게재 - 1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보수단체에 진보세력을 비방하는 시국광고를 내도록 종용하면서 문안에 대한 '사전 확인'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신문에 게재된 이들 광고에 국정원의 지원이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22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시절과 겹치는 2009∼2012년 보수 성향 단체인 '자유주의진보연합'이 국정원 지원을 받아 진보세력을 비방하거나 정부 정책을 옹호하는 내용의 시국광고를 신문에 잇따라 낸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자료를 검찰에 넘겼다.

자유주의진보연합은 이명박 정부 시절 친정부 성향 보수단체를 대표했던 뉴라이트전국연합의 핵심 인사들이 따로 모여 2009년 새로 설립한 단체다.

자유주의진보연합이 2009년 12월 10일 모 일간지에 게재한 시국광고
자유주의진보연합이 2009년 12월 10일 모 일간지에 게재한 시국광고

국정원 심리전단은 이 단체를 '건전단체'라고 부르며 정부 정책 방향이나 원 전 원장의 지시사항을 전파하는 수단으로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례로 심리전단은 2009년 12월 4일 자로 작성된 현안보고 문건에서 세종시 수정안 발표를 앞두고 좌파의 파상공세가 예상되는 만큼 정책 당위성의 홍보활동을 배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는데, 자유주의진보연합은 6일 뒤인 12월 10일 주요 일간지에 '세종시 원안은 망국적 수도분할입니다'라는 제목의 시국광고를 냈다.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단체는 다음 달인 1월 19일에도 '세종시 발전 방안은 노무현 정권의 왕 대못을 뽑아낸 일입니다'라는 제목의 시국광고를 내고 이명박 정부의 수정안에 지지를 표했다.

자유주의진보연합은 이 외에도 진보 교육감을 비판하거나 시국 사건에 무죄를 선고한 판사들이 소속된 우리법연구회의 해체를 주장하는 등 각계 이슈에 관해 이명박 정부를 대변하는 시국광고를 매달 수차례 냈다.

국정원의 자료를 전달받고 수사에 착수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 단체 간부가 시국광고를 낼 때마다 심리전단 소속 직원에게 시안을 보내 사전 '컨펌'을 받은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시국광고에 게재된 후원계좌를 중심으로 국정원 지원금으로 보이는 자금의 흐름을 추적하는 한편, 조만간 단체 관계자를 불러 국정원의 개입과 지원 규모를 캐물을 방침이다.

국가정보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가정보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또 시국광고와 관련해 다른 단체도 국정원 지원을 받았을 것으로 보고 국정원이 인계한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앞서 국정원은 2011년 11월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을 내부적으로 작성한 뒤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와 협조해 가두집회를 열고 비판광고를 게재했다는 내부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제로 한 보수단체는 12월 1일 한 일간지에 '박원순 시장은 누구를 위한 서울시장입니까'라는 제목으로 비판광고를 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