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대건 신부, 인도네시아 성당 수호성인 됐다

최초의 韓 성인 이름을 딴 외국 성당…20일 축성식
갓을 쓴 성인상
갓을 쓴 성인상[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인도네시아에 한국 최초의 사제 성 김대건 안드레아(1821∼1846) 신부를 주보성인(主保聖人·수호성인)으로 하는 성당이 세워졌다.

21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지난 20일(현지시간) 오후 5시 자카르타 켈라파 가딩에서 성 김대건 안드레아 성당 완공을 기념하는 축성식이 열렸다.

수용인원 2천400명 규모의 새 성당은 명동성당 두 배 크기로 문에 김대건 신부의 생애를 담은 목각부조를 장식하고 갓을 쓴 성인상을 배치했다.

인도네시아 가톨릭 교회에서 유럽 성인이 아닌 아시아 성인을 주보 성인으로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카르타 대교구는 작년부터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에게 새 성당에 김대건 신부의 유해를 모시게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천주교로서도 외국 교회가 한국 성인의 이름을 딴 새 성당을 건립한 것은 처음이다.

자카르타 대교구장 이냐시오 수하료 대주교는 기념 미사에서 "한국 가톨릭 교회 초기 순교 역사는 인도네시아 가톨릭 교회의 순교 역사와 일맥상통한다"며 "선교사 없이 직접 신앙을 받아들인 한국 평신도의 열정이 좋은 모범이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인도네시아 교회가 유럽 성인만 주보 성인으로 지정하는 데 아쉬움을 느끼고 우리와 더 가까운 신앙의 모범이 될 만한 인물을 알아보다 성 김대건 안드레아를 새 성당의 주보성인으로 지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총대리 손희송 주교는 축사에서 "언어와 문화가 서로 다르지만 서울대교구와 인도네시아 교회를 김대건 신부님께서 이어주셨다 믿는다"며 "우리는 신앙 안에 한가족이다"라고 말했다.

성 김대건 안드레아 성당 축성식
성 김대건 안드레아 성당 축성식[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8: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