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銀구로다 총재 "금융완화 계속 진행…北리스크 한정적"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는 앞으로도 금융완화 정책을 유지해 갈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니혼게이자이신문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구로다 총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물가 동향과 관련, "물가상승률 2%에는 여전히 거리가 있지만 강력한 금융완화를 끈질기게 진행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로다 총재는 금융정책 틀에 대해선 "경제에 플러스가 되는 형태로 금리가 유지돼 왔다"고 평가했다.

일본은행의 금융완화가 재정규율을 느슨하게 한다는 지적과 관련해 "재정 적자는 줄어들고 단기적 경기부양책도 실시하고 있다"면서 "일정한 효과를 내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기업과 가계의 디플레이션 심리를 배경으로 물가상승은 "예상보다도 늦어지기 쉽다는 점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구로다 총재는 미국의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보유자산의 축소 개시를 결정한 데 대해 "적절한 운영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최근 긴박한 북한 정세에 대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한정적"이라며 "대체로 차분한 것처럼 보인다"고 밝히고, 앞으로도 동향을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은행은 이날 금융정책 결정회의를 열고 마이너스 금리 정책 등 현행 대규모 금융 완화정책을 유지하기로 했다.

기준금리는 현행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고, 10년 만기 국채금리 목표치도 지금처럼 0%로 두기로 했다.

기자회견하는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
기자회견하는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