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억4천만원 수표 든 가방 훔쳤다가 야산에 버린 40대 검거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수표로 5억4천400만원과 현금 58만원가량이 든 가방을 훔쳤다가 현금만 꺼내고 수표가 든 가방을 야산에 버린 40대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박모(42)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 19일 오후 3시 30분께 부산 모 자동차 선팅업체 사무실에서 수표와 현금 5억4천458만원이 든 A(40) 씨의 가방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5억4천만원 든 가방 절도 [부산 동래경찰서 제공=연합뉴스]
5억4천만원 든 가방 절도 [부산 동래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박 씨는 상가 분양대행업을 하는 A 씨가 계약금을 넣은 가방을 두고 사무실 밖에서 업주와 얘기하는 사이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이어 가방에서 현금 58만원을 꺼내고 수표가 든 가방을 자신의 승용차 안에 보관하다가 같은 날 오후 10시께 부산 기장군의 한 야산에 수표 5억4천400만원이 든 가방을 버렸다.

5억4천만원 든 가방 야산에서 발견 [부산 동래경찰서 제공=연합뉴스]
5억4천만원 든 가방 야산에서 발견 [부산 동래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박 씨는 경찰에서 "수표는 사용하면 추적을 받을 것 같아 가방째 버렸다"고 말했다.

A 씨는 가방이 없어진 지 2시간가량 지난 뒤 도난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 있었던 박 씨를 추적해 같은 날 오후 11시께 붙잡았고 1시간 30분가량 야산을 수색해 박 씨가 버린 가방을 찾았다.

수표는 가방 안에 그대로 있었고 A 씨가 잃어버렸던 현금 58만원도 박 씨의 지갑에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