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서고속철도 노선 둘러싸고 정부·주민 이견 '평행선'

"사업비 증가로 경제성 낮아져" vs "지역 의견 수렴하라"

(양구=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동서고속철도 노선 확정이 가까워진 가운데 강원 인제와 양구 지역 주민들이 정부 기본계획안에 반대를 계속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동서고속화철도 양구군 주민 공청회
동서고속화철도 양구군 주민 공청회(양구=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1일 오후 강원 양구군 문화복지센터에서 열린 '춘천∼속초 철도건설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에서 주민들이 패널 토론을 경청하고 있다. 2017.9.21
yangdoo@yna.co.kr

21일 오후 강원 양구군 문화복지센터에서 열린 '춘천∼속초 철도건설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에서' 양구군은 안대리 비행장을 지하로 통과해 송청리에 역사를 세우는 안을 주장했다.

이날 공청회에서 김현창 양구사회단체협의회장은 "국토부가 제시한 하리 노선은 양구군 주력 사업인 스포츠타운에 차질을 주고 파로호 습지 환경 피해를 준다"고 말했다.

오상집 강원대 동물자원과학부 교수는 "정부는 접근성, 경제성 등 공학적 분석뿐 아니라 주민의 실제 편익을 고려해야 한다" 며 "균형발전에서 소외됐던 양구 주민들에게 희망적인 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한 주민은 "춘천에서 요구한 지하화는 받아들여지면서 양구는 검토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 같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런 주장에 대해 철도사업 용역사인 박재홍 제일엔지니어링 부사장은 "주민 요구안인 송청리 노선은 군 비행장 등의 제약으로 어려움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춘천은 역사가 아니라 노선만 지하화해 주민 안이 통과됐지만, 양구는 역사까지 지하화를 요구한다"며 "사업비 증가로 경제성이 현저히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안정화 한국교통연구원 부연구위원은 "동서고속철은 비용편익비율(B/C)이 낮아도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이뤄진 사업"이라며 "정책적으로 충분히 강원도 의견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다만 "국가 예산이 한정적이라는 것이 문제"라며 "앞으로 공청회가 더 많이 있으니 꾸준히 의견을 제시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공청회장에는 주민 300여명이 참석해 동서고속철도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국토교통부 기본계획 반대하는 양구군
국토교통부 기본계획 반대하는 양구군(양구=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1일 오후 강원 양구군 문화복지센터에서 열린 '춘천∼속초 철도건설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에서 주민들이 정부 기본계획안을 반대하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들고 있다. 2017.9.21
yangdoo@yna.co.kr

일부 주민들은 "국토교통부 기본계획 결사반대"가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치기도 했다.

한편 같은 날 오전 강원 인제군 만해마을에서 열린 공청회에서도 군 주민들은 정부 제시안에 반대 의견을 표시했다.

역사 예정지인 용대리 주민들은 마을 한가운데 백담 정거장을 세우면 소음 등의 문제가 우려돼 외곽으로 이전하길 요구했다.

또 철도건설로 설악산 국립공원과 인접한 자연경관을 훼손할 것을 우려했다.

이에 정부 측은 주민 의견을 수렴해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춘천∼속초 고속철도 인제주민 설명회
춘천∼속초 고속철도 인제주민 설명회(인제=연합뉴스) 춘천∼속초 철도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인제주민 설명회가 21일 강원 인제군 북면 만해마을 문인홀에서 열렸다. 2017.9.21 [인제군 제공=연합뉴스]
jlee@yna.co.kr

지난해 7월 국가 재정사업으로 확정된 동서고속화철도 사업은 춘천에서 화천·양구·인제를 거쳐 속초까지 93.95㎞ 구간으로 모두 2조 631억원을 투자해 2024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본계획안을 확정해야 정부와 총사업비 협의를 통해 건설에 속도를 낼 수 있다.

yang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