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동인천역사 '민자역사 국가귀속 방침' 철회 촉구

국토부 "국가귀속 방침 변함없어"…쇼핑몰 재단장 공사 중 원상복구 위기
국가귀속 위기 놓인 동인천역사 쇼핑몰
국가귀속 위기 놓인 동인천역사 쇼핑몰(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1일 오후 인천시 중구 동인천역사 쇼핑몰 외벽에 민자역사인 동인천역사를 국가 귀속한다는 국토교통부의 방침에 반발하는 내용이 담긴 대자보가 걸려 있다. 2017.9.21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민자역사인 동인천역사를 국가 귀속한다는 국토교통부의 방침에 동인천역사 쇼핑몰 건설사와 상인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동인천역사 수분양주·대수선 공사 건설사 협의회 회원들은 21일 인천시 중구 동인천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국토부의 민자역사 국가귀속 방침을 규탄했다.

이들 회원 40여 명은 집회에서 "동인천역사 쇼핑몰은 2010년 관할 인천 중구청으로부터 증·개축 허가를 받은 뒤 300억원을 들여 재단장을 위한 대수선 공사가 진행 중"이라며 "준공을 앞둔 상황에서 국토부가 국가귀속을 이유로 '건물을 원상 복구하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귀속 대상인 서울·영등포역사는 그동안 상업행위가 이뤄져 왔지만, 동인천역사는 수년간 공사로 영업은 못 한 채 투자만 해왔다"며 "이 쇼핑몰에는 30여 건설사와 상인 등 2천여 명의 생사가 걸려 있는 만큼 국토부는 점용허가를 연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자역사 국가귀속에 반발하는 동인천역사 상인들
민자역사 국가귀속에 반발하는 동인천역사 상인들(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1일 오후 인천시 중구 동인천역 앞에서 동인천역사 수분양주·대수선 공사 건설사 협의회 회원들이 민자역사인 동인천역사를 국가 귀속한다는 국토교통부의 방침에 반발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17.9.21
tomatoyoon@yna.co.kr

이들은 국토부가 자신들의 요구를 수용할 때까지 집회 등으로 무기한 투쟁할 계획이다.

앞서 국토부는 올해 말 점용허가 기간(30년)이 만료되는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롯데마트 서울역점, 동인천역사 등 민자역사에 대해 국가귀속 방침을 결정했다.

국토부는 혼란을 최소화하고자 입주업체나 소상공인에 향후 1∼2년간 임시사용허가를 내줄 방침이지만, 동인천역사 쇼핑몰은 재단장 공사 중이어서 별도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동인천역사 국가귀속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며 "다만 동인천역사는 서울·영등포역사와는 달리 특수한 상황이어서 토지주인 한국철도시설공단과 별도 팀을 꾸려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