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역대 최저 득표율…우리법연구회와 절연해야"(종합)

정우택 "국회 결정 존중…부적격 면죄부 아니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1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가결과 관련해 "코드 사법부가 되지 않도록 우리법연구회와 절연하고 오로지 국민을 위한 사법부가 되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결된 제13대 정기승 대법원장 외에 해방 후 역대 대법원장 가운데 최저 득표율을 기록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이어 "대법원장 후보자를 두고 국회에서 이렇게 찬반 논란이 가열차게 있었던 적이 없었다"며 "이런 점을 명심하고 신임 대법원장은 사법부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와 사법부의 독립성 확보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가결 이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다만 그 분의 성향에 있어 여러 부적격적인 측면이 면죄부를 받은 것은 아니다"라며 "앞으로 대법원장으로서 사법부 독립성·공정성에 흠이 가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일반 국민이 생각하는 법의식과 보편적 가치관에 어긋나지 말고 진보에 지나치게 치우치지 말아야 한다"며 "역대 정권은 사법부의 정치화·이념화를 해오지 않았다. 사법부 이념화·코드화 등으로부터 독립적인 입장에서 역사의 기록에 남는 훌륭한 대법원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래픽]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표결 결과와 참여 의원 수
[그래픽]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표결 결과와 참여 의원 수
단상으로 나가는 홍준표 대표
단상으로 나가는 홍준표 대표(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기 위해 단상으로 나가고 있다. srbaek@yna.co.kr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7: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