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이탈표 없었다"…바른정당은 '반신반의'

하태경 "최종적으로 찬성표 행사" 공개 선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신영 이슬기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21일 찬성 160표로 국회를 무난히 통과하면서 보수야당에서 나왔을 이탈표 규모에 관심이 쏠린다.

무기명 투표로 실시된 만큼 각 의원의 가부(可否)표 행사 여부는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각 정당이 처한 상황과 당론 등을 고려해보면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에서도 이탈표가 나왔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국당 "이탈표 없었다"…바른정당은 '반신반의' - 1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결과는 출석의원 298명 중 찬성 160명·반대 134명·기권 1명·무효 3명이었다.

표결에 앞서 정치권은 130표를 '확실한 찬성표'로 분류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121표를 비롯해 정의당 6표, 새민중정당 2표에 정세균 국회의장까지 포함한 숫자다.

관심은 추가로 발생한 찬성 30표가 과연 어디서 나왔는지다.

최대 변수였던 국민의당에서 25표 안팎의 찬성표가 나왔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이를 기준으로 삼을 경우 나머지 5표 안팎은 '반대당론'을 정했던 한국당과 바른정당 두 보수야당에서 나온 셈이 된다.

만일 국민의당 찬성표 추산치가 줄어들면 보수야당 이탈표는 그만큼 늘어나게 된다

한국당에서는 자당의 이탈표는 한 표도 없을 것이라고 자신하는 분위기다.

애초 김 후보자의 부산고 동문인 김정훈·윤상직 의원 등이 '부산고 인맥'으로서 찬성표를 던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지만, 본인들이 '당론을 따르겠다'는 뜻을 지도부에 직간접적으로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종 당론과 다른 투표로 주목받았던 김현아 의원이 찬성표를 던졌을 가능성도 거론되지만, 김 의원이 입장을 밝히지 않은 만큼 단순한 추정일 뿐이다.

한 원내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우리는 완벽하게 표 단속을 했다"면서 "국민의당에서 찬성표 쪽으로 쏠림현상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요 관계자는 "우리 쪽에서는 이탈표가 없었다"면서 "오히려 바른정당 의원 중 최근 국민의당과 '국민통합포럼'을 구성한 의원 중에 이탈표가 있던 게 아닌가 싶다"고 분석했다.

한국당 "이탈표 없었다"…바른정당은 '반신반의' - 2

바른정당은 이날 본회의 표결에 앞서 '김명수 반대' 당론을 채택했지만, 미세하게나마 이탈 조짐을 보여왔다.

실제 최고위원인 하태경 의원은 본회의 표결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며칠 동안 많은 고민을 했고, 최종적으로 찬성표를 행사했다"며 공개적으로 찬성표 행사를 공개했다.

한 바른정당 의원은 통화에서 "알 수는 없지만 한국당과 바른정당에서도 일부 이탈표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차라리 우리는 자율투표에 맡기는 편이 국민 앞에 훨씬 정직하지 않았겠나 싶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도 "오늘 아침 의총에서도 대체로 당론에 따르자는 쪽으로 얘기가 모였으나 하 의원 외에도 1∼2명 정도 자신의 소신을 말한 사람도 있었다"고 추가 이탈표가 있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처럼 바른정당에서 이탈표가 나오자 정치권 일각에서는 그동안 한국당과 바른정당 간의 통합 및 연대론만 주목을 받았으나, 이날 표결을 계기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의 선택적 연대 움직임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조심스런 관측을 제기하고 있다.

물론 국민의당이 이번에 뿌리가 같은 민주당의 손을 확실하게 들어줌에 따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의 연대 가능성은 오히려 더 낮아졌다는 분석도 적지 않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